뉴스 > 국제

'북핵통' 성김 전 대사, 바이든 행정부 동아태차관보 대행 임명

기사입력 2021-01-22 11:28 l 최종수정 2021-01-29 12: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성김 전 주한 미국대사가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에 임명됐습니다.

현지시간 21일 미 국무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김 전 대사는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한 20일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으로 임명됐습니다. 그는 직전에 인도네시아 대사로 재직해왔습니다.

동아태 차관보는 국무부에서 한국과 중국, 일본을 비롯해 몽골 등 주변국을 담당하는 최고위직으로, 동아태 지역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자리입니다. 차관보 직책은 지명 후 상원 인준을 받아야 합니다.

김 차관보 대행은 미국 국무부에서 동아태 부차관보와 대북정책특별대표, 6자회담 수석대표를 거친 데 이어 주한 미국대사를 지낸 '북핵통'입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출범 이후 6자회담 특사로 기용됐고, 2011년 11월 주한 미국 대사로 부임해 3년간 활동했습니다. 한국계로는 첫 주한 미국대사였습니다.

2014년 10월에는 북한 핵 문제를 총괄하는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겸 한·일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에 임명됐습니다.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는 필리핀 대사로 재직하면서도 회담 전날까지 최선희 당시 북한 외무성 부상과 합의문을 조율하는 등 북미대화의 진척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서울 태생으로 1970년대 중반 부친을 따라 미국에 이민했으며,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필리핀 대사에 이어 인도네시아 대사를 지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의 국무부를 이끌 장관, 부장관 지명자도 북핵 문제 등 한반도 사안에 정통한 인사들입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 지명자는 오바마 행정부 2기 때 국무부 부장관을 맡아 대북 '전략적 인내' 정책에 깊숙이 관여

했습니다.

국무부 2인자인 부장관으로 지명된 웬디 셔먼 전 국무부 정무차관은 미국 내 대표적인 한반도 전문가로 통합니다.

셔먼 지명자는 빌 클린턴 2기 행정부 말기인 1999∼2001년 국무부 대북정책조정관으로 북한문제를 담당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 2기 때는 주로 이란 문제에 집중하면서 이란 핵합의의 산파역을 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과거에 발목 안돼"…한일 대화의지 보여
  • 홍준표 연일 이재명 때리기…지지율 격차는 3.5배
  • 코로나 백신 접종 '2만 1,177 명'…"이상 반응 152건 모두 경증"
  • [픽뉴스] '부울경 마저도….' '22사단 리모델링' '39일 만의 연설'
  • 위독한 아빠 보러 갔다가…자가격리 위반 여성 '벌금 150만원'
  • "가해자들 파워 막을 수 없다"...'쌍둥이 자매' 학폭 추가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