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홀로 복권 1등, 당첨금만 무려 8천억원 주인공 나왔다…누구?

기사입력 2021-01-22 13:27 l 최종수정 2021-01-29 13: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복권 파워볼의 1등 당첨금인 8000억원의 주인이 4개월만에 나왔다.
CNN방송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의 한 주민이 전날 추첨에서 40·53·60·68·69의 다섯 숫자와 파워볼 숫자 22까지 모두 맞혔다고 보도했다.
홀로 1등에 당첨된 이 행운의 주민은 당첨금을 29년간 연금형식으로 나눠 받을 경우 7억3110만달러, 한화 약 8061억원을 수령하게 된다. 일시불로 받을때는 5억4680만달러(약 6028억원)

이다.
이번 당첨금은 미국 양대 복권인 메가밀리언을 포함, 사상 6번째로 많은 금액이라고 CNN방송은 전했다.
파워볼만으로는 역대 4번째다.
미국 복권 역사상 가장 큰 당첨금은 2016년 1월 파워볼의 15억8600만달러(약 1조7429억원)였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대리기사 보내고 음주사고 '쾅'…경찰에 난동까지
  • [단독] "수사관에 선물 로비"…다단계 코인 사기 경찰 개입 의혹
  • [중고차 긴급진단①] "너무 싸다 했더니"…인터넷 중고차 95%가 허위매물
  • 문 대통령 부산행에 야당 '발칵'…"선거 개입, 탄핵 사유" [김주하 AI 뉴스]
  • 달리던 차에서 '툭' 떨어진 4살 아이…"인형인 줄 알았다"
  • 엄마가 딸 떨어뜨리고 투신…몸으로 받은 주민이 살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