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 퇴임 후 탄핵되도 지원금 매년 13억 원 이상 수령

기사입력 2021-01-22 17:02 l 최종수정 2021-01-29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퇴임 후에도 탄핵 여부와 상관 없이 매년 13억 원 이상의 연금과 기타 지원금을 국가로부터 수령할 전망입니다.

현재 미국 상원이 준비하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이 가결된다고 해도 이미 임기가 지난 20일부로 종료됐기 때문에 추가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는 한 예우는 그대로 유지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미국 현행법상 임기 중 탄핵으로 임기를 다 마치지 못한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예우를 받을 수 없지만, 임기를 마친 뒤 탄핵된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박탈하려면 다시 의회 의결을 거쳐야 해 실현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오늘(22일) CNN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매년 연금 22만1천400달러(약 2

억4천500만 원)를 받게 됩니다.

이에 더해 한도가 없는 사무실 운영비와 여행 경비, 직원 월급 등 기타 지원금은 연금보다도 훨씬 많아 100만 달러(약 11억 원)를 넘을 전망입니다.

의료보험 혜택은 5년 이상 재직한 대통령에게만 주어져 4년 단임을 지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제외됩니다.

[ 백길종 디지털뉴스부 기자 / 100road@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검수완박은 거짓말"…민주, 검찰에 보완수사권 부여
  • 조국, 윤석열 겨냥 "죽은 권력만 물어뜯던 하이에나"
  • 번개탄에 소주를 왜?…생명 살린 마트 주인 '눈썰미'
  • “차에 아이들 탔는데…"벽돌 던지고 달아난 오토바이
  • "전형적인 양아치" 동하 '학폭의혹' 제기…소속사 "확인중" [전문]
  • "맹견에 물려 열 바늘 꿰맸는데 견주는 도망"…누리꾼 '분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