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백악관 집무실 '콜라 버튼'이 어디 갔지?…'트럼피즘' 대신 '다양성'

기사입력 2021-01-22 21:38 l 최종수정 2021-01-22 21: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다이어트 콜라를 무척 좋아해 집무실에 아예 '콜라 버튼'을 만들어놨었습니다.
핵 버튼은 들어봤어도 이 콜라 버튼은 생소하실 텐데요.
신임 바이든 대통령은 이 버튼을 없애고, 트럼프가 끊었던 신문도 다시 들이는 등 집무실에서도 '트럼프 흔적 지우기'에 나섰다고 합니다.
전민석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백악관 집무실, 책상 위에 나무상자로 보이는 물건이 놓여 있습니다.

「방한 당시 콜라가 든 잔으로 건배할 만큼 '콜라 사랑'이 남다른」 트럼프가 설치한, 이른바 '콜라 버튼'입니다.

「▶ 인터뷰 : 도널드 트럼프 / 전 미국 대통령
- "(이 버튼을 누르면 어떻게 되죠?) 코카콜라나 펩시콜라 둘 중 하나를 갖다 줍니다."」

이 버튼은 바이든 대통령 임기 첫날, 다른 트럼프의 흔적들과 함께 사라졌습니다.

「'원주민 학살자'라는 평가를 받는 잭슨 전 대통령의 초상화는 '건국의 아버지' 벤저민 프랭클린의 초상화로 대체됐고,」

「흑인 민권운동의 기수 파크스 부인과」 노동·인권운동가 차베스의 흉상도 집무실에 등장했습니다.

▶ 인터뷰 : 폴 차베스 / 세자르 차베스 재단 이사장
- "(아버지의 흉상은) 새 시대가 왔으며, 4년간 사라졌던 미국의 포용성을 새롭게 보여주겠다는 강력한 메시지입니다."

그런데 바이든 대통령에게도 트럼프 전 대통령처럼 끊을 수 없는 군것질 습관이 있습니다.

▶ 인터뷰: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저는 '아이스크림 가이'입니다."

신임 대통령의 취향에 따라 조만간 '아이스크림 버튼'이 등장할지는 두고 볼 일입니다.

MBN뉴스 전민석입니다. [janmin@mbn.co.kr]

영상편집 : 송지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과거에 발목 안돼"…한일 대화의지 보여
  • 홍준표 연일 이재명 때리기…지지율 격차는 3.5배
  • 코로나 백신 접종 '2만 1,177 명'…"이상 반응 152건 모두 경증"
  • [픽뉴스] '부울경 마저도….' '22사단 리모델링' '39일 만의 연설'
  • 위독한 아빠 보러 갔다가…자가격리 위반 여성 '벌금 150만원'
  • "가해자들 파워 막을 수 없다"...'쌍둥이 자매' 학폭 추가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