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사형 집행 앞두고 심장마비로 죽은 며느리 또 죽인 시어머니

기사입력 2021-02-23 1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란에서 이미 죽은 며느리의 시신을 교수형으로 다시 한번 죽이는 일이 벌어졌다.
영국 일간 타임스는 23일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교수형 집행을 기다리던 여성이 심장마비로 숨지자 그의 시어머니가 교수 집행을 요구해 그대로 시행됐다고 보도했다.
자흐라 이스마일리(42)는 이 여성의 변호사인 오미드 모 라디에 따르면 이스마일리는 지난 17일 상습적으로 폭력을 휘둘러온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교수형이 집행될 예정이었다.
오미드 모 라디는 "자신과 딸을 보호하기 위해 한 행동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앞서 16명이 교수형 당하는 것을 지켜봤고 결국 자신의 차례가 오기 전에 심장마비로 쓰러졌다.
이스마일리 측은 "이미 숨이 멈춰 숨

졌지만 시어머니는 직접 의자를 발로 차 잠시라도 이스마일리의 발이 떨어지는 것을 보고 싶다고 요구해 이미 죽은 시신에 대해 교수형이 집행됐다"고 말했다.
살해된 이스마일리의 남편은 이란 정보부의 고위 관리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력' 폭로 변호사 "증거 전체 조만간 공개"
  • '세계 3위' 인천공항 있는데…가덕도 '물류 허브' 가능할까?
  • [뉴스추적] 'K-주사기' 관심 끈 이유는? 일본은 백신 버릴 판
  • 기름기 빼는 주유소?…이유 있는 변신
  • 얼음물 빠진 동생 살리고 숨진 누나…구조 나선 경찰관도 순직
  • "우리 개는 안 물어요"…견주 벌금 200만 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