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과테말라서 '가짜' 코로나 검사 장비 사용…검사 결과 '엉터리'

기사입력 2021-02-23 19: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달 27일(현지시간) 과테말라시티에서 코로나19 검사받는 시민의 모습 / 사진=연합뉴스<br />
↑ 지난달 27일(현지시간) 과테말라시티에서 코로나19 검사받는 시민의 모습 / 사진=연합뉴스

중앙아메리카 과테말라에서 민관 유착 비리가 발생해 가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장비가 사용되는 바람에 상당수 검사 결과가 엉터리였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과테말라 의원들과 인권감찰관들은 이날 보건당국이 사들인 '가짜' 코로나19 검사 장비와 검사에 대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과테말라 보건부가 100만 달러(약 11억1천만 원)를 들여 3만 건의 코로나19 검사 장비를 샀지만 검사 결과는 엉터리였다고 밝혔습니다.

조사 결과 문제의 과테말라 기업은 코로나19 검사장비를 미국 업체로부터 구입했다고 밝혔으나, 미국 업체는 판매한 적이 없

다고 밝혔습니다.

과테말라 인권단체를 이끄는 호르단 로다스는 "코로나19로 국가적인 위기에 직면했음에도 불구하고 진단기기 구매 과정에서 부정부패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믿을 수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아멜리아 플로레스 보건장관은 코로나19 진단 기기를 조달한 업체와 전 보건부 관리들을 사기와 위증 혐의로 수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행 의혹, 엇갈리는 주장…진실은?
  • 3월 국회 중점은 '4차 재난지원금'…추경 편성될까
  • '바람 났지' 추궁에…남편 '손가락' 꺾은 아내, 선고유예
  • 코로나로 매일 1천300명 죽는 브라질...대통령-주지사 '삐그덕'
  • AZ 백신도 접종 이틀째…"첫날 15명 이상반응은 경증"
  • 얼음물 빠진 동생 살리고 숨진 누나…구조 나선 경찰관도 순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