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얼음물 빠진 동생 살리고 숨진 누나…구조 나선 경찰관도 순직

조창훈 기자l기사입력 2021-02-27 19:30 l 최종수정 2021-02-27 2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미국에서 한 10대 소녀가 호수에 빠진 남동생을 구한 뒤 정작 자신은 물 밖으로 빠져나오지 못하는 사고를 당했습니다.
곧바로 수색 작업이 펼쳐졌는데 이 과정에서 15년 경력의 베테랑 경찰관까지 물에 빠졌고, 결국 소녀와 경찰관은 모두 숨졌습니다.
조창훈 기자입니다.


【 기자 】
현지시각 지난 23일 오후, 미국 오하이오주의 한 주립공원에서 경찰과 소방대원들이 호수에 빠진 16살 소녀를 찾고 있습니다.

얼어붙은 호수 위에서 놀던 10대 남매 가운데 물에 먼저 빠진 건 13살 난 남동생.

동생은 누나의 도움으로 물 밖으로 나와 목숨을 건졌지만, 누나는 얼음 밑으로 빨려 들어가 나오지 못했습니다.

오후 6시 반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약 5시간에 걸친 수색작업 끝에 누나를 발견했지만 이미 숨진 뒤였습니다.

비극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수색 현장에 투입된 15년 경력의 한 경찰관이 구조 과정에서 물에 빠진 겁니다.

▶ 인터뷰 : 브랜든 잭맨 / 소방서 부서장
- "한 명의 희생자를 구했을 때 또 다른 한 명이 물속에 있다는 걸 깨달았고 모든 가용 자원을 총동원했습니다."

이 경찰관도 결국 숨졌고, 현지 언론은 이번 사고를 '두 개의 비극'으로 표현하며 일제히 애도를 전했습니다.

마이크 듀와인 주지사는 두 가족에 깊은 애도를 표하고, 장례식이 끝날 때까지 조기를 걸도록 지시했습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편집 : 이우주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경기도 남양주시 18층 주상복합 큰불…100여 명 대피
  • 오세훈 "공시가 지나치게 올라…전면 재조사 할 것"
  • 유시민 "'독재'라고 현정부 비판하는 야당 이해하게 됐다"
  • 20대 딸이 아버지에게 흉기 휘둘러 중상 입혀…현행범 체포
  • 하늘로 떠난 '외조의 왕'…"힘센 여인의 좋은 남편"
  • [영상] 미국 침공용 로봇개 집단?…영상 공개에 네티즌 '불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