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영상] 한파에 기절한 거북이 '미끄럼 타고 따뜻한 곳으로'

기사입력 2021-02-28 14:01 l 최종수정 2021-05-29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추위에 기절했던 바다거북들이 바다로 돌아가고 있다. / 영상 = Texas Sealife Center
↑ 추위에 기절했던 바다거북들이 바다로 돌아가고 있다. / 영상 = Texas Sealife Center

워싱턴 포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미국 텍사스 주의 섬인 사우스 파드레의 해안가에서 몸이 굳은 채 옴짝달싹 못하는 거북이들이 발견됐습니다.

텍사스의 동물 구호 단체인 텍사스 시 라이프(Texas Sea Life)에 따르면, 이 바다거북 백여 마리는 갑작스러운 한파에 바닷물도 덩달아 차가워지면서 기절한 상태였습니다. 파도가 밀려와도 미동이 없어 마치 죽은 듯 보이기도 했습니다.

거북이는 냉혈동물로, 외부 기온에 따라 체온이 변화합니다. 특히, 기온이 영상 10도 이하로 내려갈 시 운동 능력 역시 저하되어 헤엄을 치지 못하게 됩니다.

미국 남부에 위치한 텍사스 주는 보통 겨울에도 온난한 기후를 보입니다. 하지만, 최근 30여년만에 기록적인 한파가 닥치며 이곳을 서식시로 삼아 온 거북이들이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추측됩니다.


안타까운 소식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타고 자원봉사자들에게 닿았고, 이들은 곧바로 구조대를 꾸려 달려왔습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은퇴한 우리 어머니의 승합차를 빌려 달려왔다"며 "사진에서 보이는 것과 같이,

트렁크 전체를 가득 채울만큼 피해를 입은 거북이들이 많았다"고 전했습니다.

텍사스 시 라이프는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을 받아 이 거북이들을 따스한 멕시코 만의 바다에 방사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거북이들을 무사히 돌려보내기 위해 '미끄럼틀'과 같은 도구가 사용되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도지수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 amable0423@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그만 끝내고 싶다"…30대 경찰, 유서 남기고 극단 선택
  • 체감 유가 100달러 육박…'유류세 인하' 가능성도
  • "다들 보고만 있었다" 전철 안에서 성폭행...美 '충격'
  • 95세 송해, '전국노래자랑' 후임 MC 질문에 "이상용? 아니면 이상벽?"
  • 김어준 "이재명 28%가 민심? 역선택 넘어선 조직표 동원"
  • 배우 정준호 대주주 회사, '직원 임금체불·임원 욕설' 논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