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부자들 먼저 접종?…미국 플로리다, '백신 편파' 논란

기사입력 2021-03-05 16:20 l 최종수정 2021-03-12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플로리다주가 부유한 지역에 사는 노인층들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먼저 맞게 했다는 일명 '편파 접종' 의혹이 나왔습니다.

오늘(5일) 지역 언론 마이애미 헤럴드와 AP통신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키 라르고 지역의 오션 리프 클럽에 거주하는 고령층 1천200여 명은 지난 1월 중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2회차 접종을 완료했습니다.

이 지역은 공화당의 브루스 라우너 전 일리노이 주지사 등 부유한 노인층이 사는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미 언론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1월 중순 당시는 플로리다주 시민 대부분이 1회차 접종도 받지 못한 상태였습니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화이자 백신을 지난해 12월 11일 승인했습니다.

이전에도 플로리다 주정부는 부유한 동네에 백신에 대한 독점적인 접근권을 줬다는 의혹을 샀으며. 민주당은 공화당 소속인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지역을 골라 백신을 공급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백신이 먼저 공급된 지역에 연고를 둔 부자들이 드샌티스 주지사에 거액을 후원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이런 의혹은 더욱 증폭됐습니다. 드샌티스 주지사가 거액을 지원받고 백신을 공급했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니키 프라이드 플로리다주 농업위원회 위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연방수사국(FBI)이 이 '공직 부패'를 수사해야 한다면서 "부유층이 거액을 후원하고 노인, 교사보다 먼저 백신에 접근할 수 있는 특별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2월 드샌티스 주지사가 2018년 후보 시절 이후 가장 많은 후원금을 받았다고 현지 매체를 인용해 주장했습니다.

게리 파머 상원의원도 플로리다주 민주당 관계자들과 함께 비판 성명을 내고 "구하기 어려운 백신을 정치적 후원금과 맞바꾸는 것은 범죄와 다름없다"면서 연방정부의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이에 드샌티스 주지사는 "오션 리프 클럽에 거주하는 1천200명에 대한 백신 접종은 주 정부가 아닌 현지 병원이 전적으로 담당했다"면서 편파 공급은 없었다고 부인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어떤 형태로도 개입하지 않았다"면서 "65세 이상 시민이면 소득이 아니라 나이를 고려한다"고 해명했습니다.

키 라르고 지역을 관할하는 먼로 카운티의 관계자들은 주 정부의 프로그램에 따라 백신을 오션 리프 클럽에 배당했다면서 이는 백신을 전달한 다른 병원과 협의를 통해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지사 대변인도 이번 의혹이 정치적 동기로 꾸며진 것이라면

서 "배경, 소득, 주소와는 상관없다. 플로리다주에 사는 고령층 절반 이상이 백신을 맞았다. 이는 미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반박했습니다.

AP는 "플로리다주 인구의 3분의 1이 흑인이지만 이 중 백신을 맞은 비중은 전날 기준 6%도 되지 않는다"면서 "플로리다주가 불공정한 코로나19 백신 공급 논란에 직면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권 적합도' 이재명 26%-윤석열 23% 접전…이낙연은 8%
  • 김병준 "윤석열, 뇌물 전과자와 손 잡겠나"…김종인 비난
  • '2개월 여아 중태' 최초 신고자는 병원 관계자
  • 백종원 "우리나라에 치킨집 많은 이유? 창업 비용 저렴해서"
  • 김부선 "강용석 변호사 선임 이유? 불륜 경험 풍부해서"
  • "유노윤호도 가스라이팅"…서예지, 학폭+갑질 등 '5연타' [종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