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중국 "홍콩은 중국의 지방…선거제도 개편 문제 없어"

기사입력 2021-03-05 17:53 l 최종수정 2021-03-12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이 홍콩 선거제도 개편과 관련해 '홍콩은 중국의 지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5일) 정례 브리핑에서 '반대파를 제거하기 위해 선거제도를 개편하려 한다는 목소리가 있다'는 질문에 "홍콩은 중국의 특별행정구로, 홍콩의 선거제도는 중국의 지방선거제도"라고 말했습니다.

왕 대변인은 이어 "전 세계 모든 국가는 지방의 선거제도를 결정하며, 공통된 헌법과 정치제도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어떠한 선거제도를 선택할지의 문제는 중국의 내정"이라며 "홍콩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국제사회 구성원 대다수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왕 대변인은 "국가의 주권을 지켜야 한다는 중국의 입장은 확고부동하다"며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홍콩인이 홍콩을 다스린다(港人治港), 고도자치(高度自治) 방침도 변하지 않았음을 밝혔습니다.

그는 "외부세력이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홍콩 문제에 개입하는

것에 반대한다"며 "이러한 행위는 실현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왕천(王晨)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13기 전인대 4차 연례회의에서 홍콩의 선거제 개편 필요성을 설명하면서 "일부 외국 세력이 홍콩 선거제의 허점을 이용해 홍콩 문제에 개입해왔다"고 지적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권 적합도' 이재명 26%-윤석열 23% 접전…이낙연은 8%
  • 이재명 "다른 나라서 개발 중인 백신 경기도 독자 도입 검토"
  • 백종원 "우리나라에 치킨집 많은 이유? 창업 비용 저렴해서"
  • '2개월 여아 중태' 최초 신고자는 병원 관계자
  • 김부선 "강용석 변호사 선임 이유? 불륜 경험 풍부해서"
  • "유노윤호도 가스라이팅"…서예지, 학폭+갑질 등 '5연타' [종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