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우즈 "운전대 잡은 것도 모르겠다"…기억상실 '심각'

기사입력 2021-03-06 09:42 l 최종수정 2021-03-13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자동차 전복 사고 당시 자신이 사고를 당했다는 사실은 물론이고 운전대를 잡은 것조차 기억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경찰이 우즈를 구조하기 전 사고 현장에는 최초 목격자가 있었고, 이 목격자는 우즈를 발견했을 때 그가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AP통신은 어제(5일) 이러한 내용의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보안관실과 최초 목격자의 진술서가 법원에 제출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진술서는 경찰이 차 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사고 차량인 제네시스 GV80에 장착된 블랙박스 수색영장 승인을 요청하면서 법원에 함께 제출된 것입니다.

앞서 경찰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우즈가 사고를 기억하지 못했다고 공개한 적이 있으나 진술서에는 당시의 상황이 좀 더 자세하게 기록됐습니다.

우즈는 지난달 23일 LA 카운티의 내리막 곡선구간 도로에서 사고를 당했고, 다리를 심하게 다쳐 응급 수술을 받았습니다.

진술서에 따르면 사고 현장인 LA 카운티 롤링힐스 에스테이츠에 거주하는 한 남성은 차 충돌음을 듣고 제일 먼저 사고 현장에 달려갔습니다.

이 남성이 사고 차량을 발견했을 때 우즈는 전혀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의식을 잃은 상태였습니다.

이후 경찰이 도착하자 우즈는 의식을 되찾았고, 얼굴과 턱에 피를 흘린 상태로 운전석에 앉아 경찰의 질문에 답변했습니다.


하지만, 우즈는 사고 현장에서도, 병원으로 긴급 이송된 뒤에도 사고가 왜 일어났는지 알지 못했고 운전한 기억도 전혀 없다고 경찰에 말했습니다.

샌프란시스코 저커버그 종합병원 외상센터의 안드레 캠벨 박사는 차 사고로 머리에 충격을 받은 환자들이 의식을 잃거나 기억력이 감퇴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사고로 의식을 잃는 상황은 몇 시간 동안 지속될 수 있고, 사고 당시 기억이 영원히

돌아오지 않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시 주행 정보를 담은 GV80 블랙박스를 확보해 사고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경찰은 법원에 제출한 문서에서 블랙박스가 "운전자의 브레이크와 액셀러레이터(가속페달) 사용에 관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며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블랙박스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명품지갑 훔쳐 당근마켓 올린 간 큰 도둑
  • [속보] 스가 "김정은 조건 없이 만날 준비돼있다"
  • [단독] 술집서 만난 동년배 남성에 속아 8억 뜯겨
  • "TBS, 김어준·주진우 등 10명과 구두 계약…관련법 위반"
  • "애들 두고 못간다" 죽은 새끼 지키는 어미개의 모성애
  • '5연타' 서예지, 광고계도 손절…"위약금만 수십억" [종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