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영상] '마스크 써 달라'니 다짜고짜 주먹 날려…벌금 3000만원

기사입력 2021-03-06 13:58 l 최종수정 2021-03-13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영상 = 수잔 키안푸르(Suzanne Kianpour) 트위터 캡처
↑ 영상 = 수잔 키안푸르(Suzanne Kianpour) 트위터 캡처

기내에서 마스크를 써 달라는 승무원의 요청을 거부하고 주먹까지 날린 승객이 약 3000만원(2만 7500달러)이 넘는 벌금을 물게 되었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것은 작년 10월 19일, 마이애미에서 아틀란타로 향하는 델타 항공기에서였습니다. 미국 연방항공청(FAA)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한 남성은 이륙 직전 승무원의 요청에도 마스크 착용을 거부했습니다. 결국 비행기는 출발하지 못하고 게이트로 돌아와야 했습니다.

승무원들은 이 남성은 물론 동반했던 여성에게도 자발적으로 기내에서 하차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이러한 요청을 거부한 것은 물론 소리를 지르며 난동을 부렸습니다.

여성 승객은 한 승무원의 왼쪽 눈 아래에 주먹을 날리기까지 했습니다. 해당 비행기에 탑승하고 있던 BBC 기자, 수잔 키안푸르(Suzanne Kianpour)는 이러한 장면을 영상으로 촬영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했습니다.

해당 영상에는 긴박했던 당시의 분위기가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여성이 주먹을 휘두르자, 한 승객은 "세상에, 저 여자가 승무원을 때렸어요!"라고 소리치기도 합니다.

결국 경찰이 출동해 두 승객을 비행기에서 내리게끔 조치했습니다.


델타 항공은 몇 시간 후 "우리에게 직원들과 손님들의 안전보다도 중요한 것은 없다"며 이것이 오늘 저녁 비행기에서 두 승객을 내리게끔 한 이유"라고 주장했습니다. 나아가, 앞으로도 기내에서의 그 어떤 폭력도 용인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게 조사할 것임을 밝혔습니다.

FAA는 지난 26일 승무원을 때린 여성 승객에 2만 7500달러의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미 연방법은 승무원은 물론, 기내에 탑승해 있는 누구에게든 물리적 위협을 가하거나 물리적인 위협을 가하겠다고 위협하는 것 역시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반할 경우, 민사적 처벌이 가능하며 구금까지도 당할 수 있습니다.

승무원들 역시 FAA의 강경한 대응을 환영하고 나섰습니다.

미국의 승무원 5만여명을 대표하는 단체인 승무

원연합(AFA)의 회장인 사라 넬슨은 "이와 같은 사건들은 FAA가 '관용 금지' 원칙을 시행하기로 한 이후 확연히 줄어들었다"며 "이러한 대응들은 승무원들로 하여금 승객들에게 분명한 지시를 할 수 있게끔 해 주며, 기내에서 마찰을 일으킬만한 승객들을 억제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도지수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 amable0423@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경기도 남양주시 18층 주상복합 큰불…100여 명 대피
  • 오세훈 "공시가 지나치게 올라…전면 재조사 할 것"
  • 유시민 "'독재'라고 현정부 비판하는 야당 이해하게 됐다"
  • 20대 딸이 아버지에게 흉기 휘둘러 중상 입혀…현행범 체포
  • 하늘로 떠난 '외조의 왕'…"힘센 여인의 좋은 남편"
  • [영상] 미국 침공용 로봇개 집단?…영상 공개에 네티즌 '불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