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타이거 우즈, 가속페달을 브레이크로 착각한 듯"

기사입력 2021-04-08 07:39 l 최종수정 2021-04-08 07: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월 23일(현지시간) 미 로스앤젤레스의 교외 랜초 팰로스버디스에서 타이거 우즈가 몰다 전복사고가 난 제네시스 GV80 차량을 크레인이 들어올리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2월 23일(현지시간) 미 로스앤젤레스의 교외 랜초 팰로스버디스에서 타이거 우즈가 몰다 전복사고가 난 제네시스 GV80 차량을 크레인이 들어올리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차량 전복 사고는 과속을 한데다 커브 길에 대처하지 못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미국 경찰 당국이 결론 내렸습니다.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보안관실은 현지시간으로 오늘(7일) 우즈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전복 사고의 주요 원인은 우즈가 과속을 하고 커브 길을 극복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발표했다고 CNN 방송과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습니다.

LA카운티 보안관실의 제임스 파워스는 우즈가 가속페달을 브레이크로 착각했던 것 같다면서 브레이크를 밟은 흔적을 찾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우즈가 몰던 제네시스 SUV GV80은 사고 당시 나무를 들이받은 뒤 공중으로 떠올랐고 '피루엣'(발레에서 한 발을 축으로 삼아 회전하는 동작)을 한 뒤 배수로에 내려앉았다고 파워스는 설명했습니다.

LA카운티 보안관 앨릭스 비어누에버는 SUV가 나무

를 들이받을 당시 시속 75마일(약 120㎞)로 달리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우즈는 지난 2월 23일 오전 7시쯤 LA 인근 롤링힐스 에스테이츠의 내리막길 구간에서 제네시스 GV80을 몰고 가다 차량 전복 사고를 냈습니다.

그는 이 사고로 다리를 심하게 다쳐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았으며 현재는 플로리다주의 자택에서 회복 중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경기도 남양주시 18층 주상복합 큰불…100여 명 대피
  • 오세훈 "공시가 지나치게 올라…전면 재조사 할 것"
  • 유시민 "'독재'라고 현정부 비판하는 야당 이해하게 됐다"
  • 20대 딸이 아버지에게 흉기 휘둘러 중상 입혀…현행범 체포
  • 하늘로 떠난 '외조의 왕'…"힘센 여인의 좋은 남편"
  • [영상] 미국 침공용 로봇개 집단?…영상 공개에 네티즌 '불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