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그저 평범한 길고양인줄 알았는데…알고보니 교도소 마약 운반책

기사입력 2021-04-20 07: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출처 = AFP]
↑ [사진출처 = AFP]

파나마 카리브해 연안에 있는 한 교도소에서 마약 운반책이 붙잡혔다.
그런데 사람이 아니다.
AFP통신은 지난 19일 파나마 검찰이 중부 콜론주의 누에바 에스펠나사 교도소 외곽에서 몸에 마약 주머니가 묶인 채 교도소 내부로 들어가려던 고양이 한마리를 붙잡았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누군가가 교도소 내 수감자에게 마약을 전달하기 위해 고양이를 활용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 교도소에는 무려 1700여명의 죄수들이 수감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붙잡힌 고양이는 동물 보호소로 보내 새 주인을 찾을 방침이다.
앞서 지난 8월

에도 스리랑카 행정수도 콜롬보 교외의 한 교도소에서도 이와 비슷한 사례가 발생했다.
당시 죄수들에게 마약과 휴대폰을 전달한 고양이를 경찰이 붙잡은 것이다. 붙잡힌 고양이에는 헤로인 2g과 유심카드 2장, 메모리칩 2개가 있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머스크 리스크에 테슬라 순매도…도지코인은 널뛰기
  • 김남국 "무책임한 주장 즉각 사과해야"…'영부인 배후설' 비판
  • 정민 씨 친구 A씨 근황, "폐인처럼 지내며 이민 얘기"
  • "왜 빚 안 갚아" 10대 아들 동원해 살해…법원, 구속영장 발부
  • 운전 중 택시기사 살해 20대 남성…이르면 오늘 구속영장 신청 예정
  • '정인 사건 선고' 양모 뒤늦은 눈물…양부는 "남은 딸 위해 불구속 선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