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얀마 군부 "묘역조성 불법"…시민 12명 무덤 파헤쳐

기사입력 2021-04-20 10:36 l 최종수정 2021-04-27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얀마 군인들이 반 쿠데타 시위에 참여했다 숨진 시민들의 공동묘역 조성이 불법이라며 무덤을 파헤쳐 시신 12구를 다른 곳으로 옮겼습니다.

오늘(20일) 미얀마나우와 SNS 게시물에 따르면 어제(19일) 오전 바고의 신퓨킨 공동묘지에 군인들을 태운 트럭 3대가 도착하더니 묘소를 파헤치기 시작했습니다.

앞서 지난 9일 군경은 바고의 반 쿠데타 시위대를 향해 실탄은 물론 박격포 등 중화기를 발포해 시민 80여 명이 한꺼번에 무참히 살해됐습니다.

이후 군경이 유족들에게 시신을 돌려주는 대가로 시신 한 구당 12만 짯(9만6천 원)부터 18만 짯(14만 원)까지 요구했다는 증언이 잇따랐습니다.

신퓨킨 공동묘지에는 반 쿠데타 시위에 참여했다 숨진 시민 12명이 나란히 묻혔고, 추모비가 세워졌습니다.


추모비에는 고인의 사진과 인적 사항, 그리고 이들을 '봄 혁명의 영웅'이라고 기리는 글귀가 적혔습니다.

바고에 시민들의 공동묘역과 추모비가 조성된 사실을 알게 된 군부는 지난 18일 해당 지역 17개 자선단체 회의를 소집한 뒤 "묘역조성이 불법이니 해체하고, 시신들을 이장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부는 다음날 트럭 3대에 실은 군인들을 보내 무덤 속 12구의 시신을 꺼내고, 추모비를 파괴했습니다.

목격자는 "군인들이 무덤을 파헤쳐 시신들을 땅 위에 올려놨다. 시신은 여전히 부패가 진행되고 있어 심한 냄새가 났다"고 미얀마나우와 인터뷰에서 전했습니다.

군인들은 12구의 민간인 시신을 아무런 표시가 안 된 별도의 장소에 이장했습니다.

군인들이 무덤을 파헤친 소식을 접한 미얀마 시민들은 "야만적 행동"이라고 분노했습니다.

미얀마 군경이 무덤을 파헤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달 군인들은 '태권 소녀' 치알 신(19)의 무덤을 파헤쳤습니다.


'에인절'(Angel)로도 알려진 치알 신은 '다 잘 될 거야'(Everything will be OK)라는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지난달 3일 만달레이에서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 총에 맞아 목숨을 잃었습니다.

장례식 다음 날 미얀마 당국은 군경의 호위 하에

치알 신 묘에서 관을 들어 올린 뒤 시신을 꺼내 벤치에 놓고 검시하고 나서 다시 매장했습니다.

인권단체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전날까지 군경의 발포와 폭력에 시민 738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 백길종 디지털뉴스부 기자 / 100road@mbn.co.kr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머스크 리스크에 테슬라 순매도…도지코인은 널뛰기
  • 김남국 "무책임한 주장 즉각 사과해야"…'영부인 배후설' 비판
  • 정민 씨 친구 A씨 근황, "폐인처럼 지내며 이민 얘기"
  • "왜 빚 안 갚아" 10대 아들 동원해 살해…법원, 구속영장 발부
  • 운전 중 택시기사 살해 20대 남성…이르면 오늘 구속영장 신청 예정
  • '정인 사건 선고' 양모 뒤늦은 눈물…양부는 "남은 딸 위해 불구속 선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