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AZ백신' 맞은 태권도 챔피언, 세균 감염돼 다리 절단

기사입력 2021-05-08 14:14 l 최종수정 2021-05-08 14: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영국 더 데일리 스타 캡처
↑ 사진 = 영국 더 데일리 스타 캡처

전직 태권도 세계 챔피언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이후 세균 감염으로 인해 다리를 절단한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7일) 영국 더 데일리 스타에 따르면, 태권도 세계 챔피언 데이브 미어스(58)는 알 수 없는 세균의 감염으로 다리가 부풀어 올랐습니다.

그는 지난 3월 4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백신을 맞은 다음 날(지난 3월 5일)부터 데이브는 감기에 걸린 것 같은 고열 증상을 겪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고열 증상을 보인 이후 오른쪽 다리가 심하게 부풀어 올라 응급실을 가야만 했다고 밝혔습니다.

병원으로 이송된 데이브의 상태는 더 악화됐습니다.

그의 오른쪽 다리에서 피가 뿜어져 나오기 시작했고, 의료진들은 원인을 알 수 없는 바이러스 노출로 인해 다리를 절단하는 방법밖엔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데이브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이후 고열 증상과 다리가 부풀어 오르는 증상이 시작됐다. 나는 원인이 백신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참담함을 드러냈습니다.
사진 = 영국 더 데일리 스타 캡처
↑ 사진 = 영국 더 데일리 스타 캡처

데이브는 백신을 맞기 전까지 꾸준히 태권도 등 운동을 지속적으로 해오며 건강한 생활을 유지해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는 지난 1984년 세계 무술 선수권 대회에서 태권도 부문 챔피언에 오른 바 있습니다.

한편 현지 의료진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데이브가 감염된 바이러스의 연관성을 아직 밝혀내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 영국 더 데일리 스타 캡처
↑ 사진 = 영국 더 데일리 스타 캡처

[김지선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 wc_1004@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화난 이준석 CCTV 비판에 반발…국민의힘 당원 가입 4배 급증
  • [단독] "돈 필요해서"…골목길서 현금 1천만 원 날치기한 간 큰 10대
  • '택배 갈등' 파국 피했다…택배노사, 중재안에 '잠정 합의'
  • '식량난' 인정 김정은 "농사 잘 짓는 게 전투적 과업"
  • 낯선 정치인 류호정, 등 파인 드레스는 왜?
  • 시사회 30분 전 개에 물려 그대로 참석한 여배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