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델타 팬데믹' 곧 온다…인도서는 '델타 플러스' 발견

신혜진 기자l기사입력 2021-06-23 19:31 l 최종수정 2021-06-23 19: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런 가운데, 전 세계적으로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이미 80여 개 나라에 퍼졌는데, 인도에선 기존 델타 변이보다 감염력이 강한 '델타 플러스'까지 발견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신혜진 기자입니다.


【 기자 】
한 달 전만 해도 하루 확진자가 40만 명을 넘어섰던 '델타 변이'의 진원지, 인도.

백신 접종 확대로 감염자가 5만 명대로 떨어졌지만, 또 다른 복병을 만났습니다.

추가 돌연변이 격인 '델타 플러스 변이'가 발견된 겁니다.

▶ 인터뷰 : 라제시 뷰샨 / 인도 보건·가정복지부 장관
- "인도 3개 주에서 22건의 델타 플러스 바이러스가 발견됐습니다. 델타 바이러스 변종인 이 바이러스를 '우려 변이'로 규정하고 면밀히 추적 조사하고 있습니다."

델타 변이는 우세종인 영국발 알파 변이보다 감염력이 60% 강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델타 플러스'는 베타와 감마 변이의 특징까지 갖고 있어 전파력이 더 세고 백신을 무력화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에선 확진자 가운데 델타 변이 감염자 비중이 20%까지 올라갔습니다.

하와이에서도 델타 변이 감염자가 나오면서 4차 대유행에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 인터뷰 : 앤서니 파우치 /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 "영국 상황과 유사하게 델타 변이는 미국 내 코로나19와 싸움에서 가장 큰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변이 확산으로 지난 21일로 잡았던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 시점을 다음달 19일로 연기한 영국에선 신규 확진자 가운데 무려 90%가 델타 감염자이고,

세계에서 가장 먼저 마스크를 벗었던 이스라엘은 접종률 63%를 넘었지만 다시 실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며 방역 고삐를 죄고 있습니다.

보건 전문가들은 전 세계 80여 개 나라에서 빠르게 퍼지는 델타 변이가 앞으로 우세종이 되는 건 시간문제라며, 올가을 새로운 팬데믹이 다시 시작될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MBN뉴스 신혜진입니다.

영상편집 : 오광환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신혜진 기자

보도국 보도제작부이메일 보내기
  • 속 시원한 뉴스로 시청자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 싶습니다.
  • 2008년 입사
    정치부, 사회1부, 사회2부, 국제부, 보도제작부 근무
화제 뉴스
  • [MBN 특별대담] 김동연 "기존 정당과 손잡을 생각 없어…삼성에 대해 청와대와 이견 있었다"
  • 이틀째 1천300명 안팎 예상…"델타 변이가 유행 주도"
  • 오늘의 날씨, 계속되는 '찜통 더위'…최고기온 38도까지
  • '1인당 25만 원' 재난지원금 기준은 건보료…커트라인은?
  • '무더위' 엎친데 '똥물' 덮쳐…구토하는 트라이애슬론 선수들
  • 지창욱·알베르토 코로나19 확진…방송가 방역 '빨간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