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 '역대 최악' 대통령은 아냐"…미국 역사가 평가 살펴보니

기사입력 2021-07-01 1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사진 제공 =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역대 미국 대통령의 리더십을 평가하는 전문가 설문조사에서 44명 중 41위를 차지했다고 미국 비영리채널인 C-SPAN의 발표를 인용해 워싱턴포스트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C-SPAN은 2000년부터 새로운 대통령이 집권할 때마다 전임 대통령들의 리더십에 대한 평가를 진행해왔다. 평가단은 역사가, 교수 등 전문가 142명으로 구성됐다.
이번 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점수는 312점으로 역대 대통령 중 꼴찌에서 네 번째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 CNN은 이날 기사 제목을 미국 역사가들이 이같이 평가했다며 '역사가들이 평가한 것'임을 강조했다.
가장 낮은 점수를 받은 전직 대통령은 남북전쟁의 시발점을 제공한 것으로 평가받는 제임스 뷰캐넌(227점)이었으며, 다음으로 앤드류 존슨(230점), 프랭클린 피어스(312점)가 최악의 3명에 이름을 올렸다.
C-SPAN은 총 10가지 평가항목을 토대로 점수를 매기는데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공설득, 경제관리, 비전·의제설정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점수를 얻은 반면, 도덕적 권위, 관리 기술에서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이번 조사에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664점으로 10위를 기록했다.
에이브러햄 링컨 전 대통령은 897점으로 1위를 차지해 관련 조사가 시작된 이후 부동의 1위 자리를 계속 지켰다.
2위는 미국 초대 대통령에 당선된 조지 워싱턴 (851점)이며, 3위는 뉴딜

정책을 추진한 프랭클린 루스벨트(841점)였다.
한편, 역사학자인 에드나 그린 메드포드는 "우리가 인종차별을 극복하고자 하는 역사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조지 워싱턴, 토머스 제퍼슨 등과 같이 노예를 소유했던 대통령들을 상위권에 두는 것은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당국 "국내상황 급격히 악화, 추가적 일상화 단계 이행 불가능"
  • 불법 카풀女, 신고한 남성에 "강제로 가슴 만져" 허위 신고
  • "누굴 뽑나요" 물음에…홍준표 "이재명 되면 망하고 윤석열 되면 혼란"
  • "직장 동료가 성폭행" 무고한 30대 여성, 징역 2년 법정구속
  • 이재명 vs 윤석열 외교안보 참모 맞붙는다…내일 심포지엄
  • '2월 개장' 더현대서울, 매장 천장 붕괴…3명 경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