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무더위' 엎친데 '똥물' 덮쳐…구토하는 트라이애슬론 선수들

기사입력 2021-07-26 22:48 l 최종수정 2021-08-02 23: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日 올림픽조직위 날씨 거짓말”
“도쿄 야외수영장 악취 진동”


‘온화하고 맑은 날이 이어지는 이 시기는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펼칠 수 있는 최상의 기후를 제공한다’

일본 측이 이번 도쿄 올림픽 날씨에 대해 소개한 문구입니다. 미국 야후스포츠의 칼럼니스트 댄 웨트젤은 해당 문구를 지적하며 오늘(26일) 치러진 남자 트라이애슬론 종목 결승전을 놓고 “일본올림픽조직위가 날씨에 대해 거짓말했고, 선수들이 그 대가를 치렀다”고 비판했습니다.

웨트젤은 이번 대회를 ‘전쟁터’로 비유했습니다. 그러면서 “남자 트라이애슬론 경기는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오전 6시 30분부터 시작했지만, (조직위는) 섭씨 30도, 습도 67%를 어떤 선수도 이길 수 없다는 걸 증명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결승선에 들어온 선수들은 오자마자 엎드려 고통을 호소했고, 구토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트라이애슬론 외에도 야외에서 경기가 열리는 테니스, 비치발리볼, 사이클 등 모두 30도 중반의 고온에서 치러집니다.

웨트젤은 테니스 스타 노박 조코비치도 일본의 무더위에 힘겨움을 토로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선수들이 어렵다고 하는 것은 실제로 경기하기에 어려운 것이다. IOC(국제올림픽위원회)가 왜 승인했는지 의문”이라고 반문했습니다.

또한 “모든 선수가 같은 상황이라는 것은 변명”이라며 “일본은 실외 경기하기에 좋지 않은 날씨라는 점을 알았을 것이다. 그들은 거짓말인 것을 알았다”라고 꼬집었습니다.



아울러 외신은 일본의 무더위와 함께 오다이바 해변의 수질 문제도 제기했습니다. 미국 불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올림픽 개막이 임박했는데 도쿄 야외수영장에서 악취가 진동한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2년 전에도 국제트라이애슬론연맹이 정한 대장균 기준치를 맞추지 못해 대회가 취소됐다”고 비판했습니다.

호주의 폭스 스포츠도 오다이바 해변 수질을 ‘똥물’에 빗대며 강력 비판했습니다. 매체는 “똥물에서 하는 수영, 올림픽 개최지에서 하수 유출이 두렵다”며 “대장균의 위험성 수위도 높아질 수 있다”고 했습니다.

다만 일본은 수질을 지적하는 외신 기사들에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한국 매체만을 꼬집어 “트집 잡는다”는 반응을 보인 바 있습니다.

도쿄 스포츠는 지난 17일 “한국 언론이 도쿄만에서 오물 냄새가 난다며 비판했다”며 “전부터 오다이바 수질에 대한 우려는 있었지만 개막 전에 한국이 이를 지적했다. 한일 관계의 불씨가 되지 않을지 우려된다”고 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바이든, 삼성 반도체공장부터 방문 왜?
  • 한덕수 인준안 통과, 정호영의 운명은…낙마수순 밟나
  • "100g에 5천 원" 판매자도 처음 보는 돼지고기 값…생산자물가 또 역대 최고
  • 아파트 광장서 놀던 7살 아이, 맹견에 얼굴 물려 중상…말리던 엄마도 다쳐
  • '한강 의대생 사망 사건' 정민씨 친구 측, 김웅 전 기자 고소 취하
  • "시끄럽다"…제주서 승용차로 유세현장 돌진한 50대 입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