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영상] 2층서 떨어진 18개월 아기 맨손으로 받아낸 러시아 女

기사입력 2021-08-03 17:26 l 최종수정 2021-08-03 1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둘러 떠나 이름도 묻지 못해, SNS로 수소문
당국, 표창장 수여 위해 나서…6일만에 신원 확인

18개월 아기 구한 할머니 / 사진=뉴욕포스트 캡처
↑ 18개월 아기 구한 할머니 / 사진=뉴욕포스트 캡처

러시아의 한 할머니가 2층 베란다 창가에서 떨어지는 아이를 맨손으로 받아내 영웅으로 떠올랐습니다.

미국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노보쿠즈네츠크에 사는 스베틀라나 사라보바는 마트를 다녀오던 길에 우연히 2층 베란다 창문에 매달린 남자아이를 발견했습니다.

창문에 아슬아슬하게 있던 남자아이가 추락하자, 그는 들고 있던 가방을 던지고 두 팔 벌려 아이를 받아냈습니다.

구조된 아이는 생후 18개월, 예고르라는 이름의 남자아이였습니다.

아이는 어머니가 잠시 쌍둥이 여동생들에게 음료를 주러 간 사이, 창문 쪽으로 걸어갔다가 큰 사고를 당할 뻔한 겁니다.

18개월 아기 구한 할머니 / 사진=뉴욕포스트 캡처
↑ 18개월 아기 구한 할머니 / 사진=뉴욕포스트 캡처

아이를 구조하는 사라보바의 모습은 근처 CCTV에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예고르의 아버지는 고마운 마음에 사례료 수중에 있던 1000루블(약 1만5000원)을 꺼내 급히 건넸습니다.

하지만 사라보바가 한사코 거절하자, 가방에 억지로 돈을 넣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예고르의 아버지는 할머니가 서둘러 떠나 이름도 묻지 못했고

SNS를 통해 그를 수소문했습니다.

이를 알게 된 당국이 할머니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기 위해 나서면서 6일 만에 신원이 확인됐습니다.

사라보바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만일 아이를 잡지 못하면 아이가 내 눈앞에서 땅에 떨어질 것이라고 생각해 달려가서 잡아야 했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상황은 훨씬 더 나빴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전남 장성서 일가족 3명 숨진 채 발견…경부고속도로 4중 추돌
  • 홍준표, 이재명 저격 "화천대유가 국힘 게이트? 무상연애 대응 같아"
  • 한국선 '불티' 스타벅스, 美 맨해튼서 44곳 문 닫은 이유는
  • 큰 강아지 거부해 예약 5분 만에 취소했는데…40%만 환불해준 애견 펜션
  • [영상] "킥보드 혼자 넘어졌는데 뺑소니 신고 당했다"
  • "학폭 논란은 한국에 국한"…이재영·이다영, 다음주 그리스 합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