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있는 그대로 훌륭하다" 화장 하지 않고 미인대회 출전한 여성

기사입력 2021-09-12 16:49 l 최종수정 2021-09-12 16: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학창 시절 외모로 괴롭힘 당한 적 있었다 밝혀
코로나19 방역 봉쇄 기간 동안 외모 압박 사라져
자신의 출전이 다음 세대 영감 주길 바란다고 전해

사진 = 셀린 인스타그램 캡처
↑ 사진 = 셀린 인스타그램 캡처

영국 미인대회에 '있는 그대로 훌륭하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화장을 하지 않고 참가한 여성이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그는 학창 시절 외모 때문에 괴롭힘을 당한 적이 있다며, '각자 있는 그대로 훌륭하다'는 메시지를 전하려 대회에 나온 것이라 밝혔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어제(11일) 엘르 셀린(31)은 BBC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학창 시절 괴롭힘 때문에 우울했다면서 "날 괴롭히던 이들이 나를 조롱하면서 나도 거울을 보고 나를 비웃었다"라고 아픈 과거를 털어놓았습니다.

또한 영국과 그리스 혈통을 모두 이어받은 셀린은 "학창 시절 나는 내 몸매가 우스웠다"라면서 "심한 곱슬머리였는데 (나를 괴롭히던) 이들은 내게 머릿니가 있다고 항상 놀렸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염과 팔에 털이 좀 있다고 고릴라라는 놀림도 받았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셀린은 이런 괴롭힘 때문에 13살 때부터 화장하고 머리카락을 폈다고 밝혔고, "내 피부색보다 밝은 파운데이션을 사용하며 내게 맞기를 절박하게 바랬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셀린은 "지금 애플리케이션과 필터들의 기능이 내가 학창 시절에 했던 행동과 정확히 같다"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셀린은 올해 '미스(Ms) 그레이트 브리튼' 대회에 화장하지 않고 출전했으며, 16~17일 레스터에서 열리는 최종 결선 때도 화장은 안 할 예정이라 밝혔습니다.

"미스(Ms) 그레이트 브리튼'은 영국에서 가장 오래된 미인대회인 '미스(Miss) 그레이트 브리튼'의 한 부문으로 27세부터 38세까지 참가할 수 있습니다.

'Ms'는 혼인 여부를 따지지 않고 여성을 지칭하는 명사입니다.

셀린은 작년 대회에도 참가했다가 떨어진 뒤 올해 재도전했고, 음악가이자 다른 사람 정신건강을 돌보는 일도 하는 그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봉쇄 기간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게 되면서 올해 대회에 화장하지 않고 출전하게 된 것으

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봉쇄에 들어가면서 이전처럼 화장해야 한다는 압박이 사라졌다"라면서 "나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법을 배워야 했다"라고 했습니다.

또한 그는 자신의 미인대회 출전이 다음 세대에 영감을 주길 바란다면서 "이를 보고 '나는 나로서 충분히 훌륭하다'라고 느끼는 여학생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홍준표 "소환 대기 중보다 나아"
  • 정민용 "대장동 공모지침서 들고 시장실 방문"…야당 "이재명 위증"
  • "백악관보다 집" 바이든, 초반 지지도 '역대 최악 수준'
  • 밀폐된 생수에 구더기가? 중국 '국민 생수' 논란
  • 美매체 "김여정, 김정은 제거" 보도에…국정원 "전혀 사실 아냐"
  • '올해의 사진' 비하인드 주목…팔다리 없이 살아가는 시리아인의 삶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