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영국 여성, 태아 위해 항암치료 포기하고 한쪽 다리 절단

기사입력 2021-09-15 09:16 l 최종수정 2021-09-15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골육종 재발…다리 절단 결정하는 데 하루 밖에 안 걸려
출산 앞두고 폐암 말기 판정…아이는 건강히 태어나

태아를 지키기 위해 항암 치료를 포기하고 다리를 절단한 영국 여성 캐슬린 오스본 / 사진 = 미러지 홈페이지 캡처
↑ 태아를 지키기 위해 항암 치료를 포기하고 다리를 절단한 영국 여성 캐슬린 오스본 / 사진 = 미러지 홈페이지 캡처

한 영국 여성이 뱃속 아기를 지키기 위해 항암 치료를 포기하고 암이 발생한 한쪽 다리를 절단했습니다.

현지 시간 13일 미러지·메트로 등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 여성 캐슬린 오스본(28)은 지난해 11월 병원에서 두 가지 소식을 들었습니다. 2005년 오른쪽 다리에 앓았던 뼈암(골육종)이 재발했다는 것과 임신 4개월째라는 사실이었습니다.

오스본은 오른쪽 다리 위쪽에 난 혹의 통증으로 걷기조차 힘들어져 병원을 찾았습니다. 자기공명영상(MRI) 촬영 결과 암으로 판정됐습니다. 골반 부위에서는 알 수 없는 덩어리도 발견됐습니다. 의사의 추가 검진으로 임신 사실도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오스본에게는 각각 9세, 5세 아들 헤이든과 레오가 있었습니다. 두 아들은 평소 "여동생을 갖고 싶다"고 입버릇처럼 말했고, 오스본도 셋째 임신을 기다려왔습니다. 그러나 암 재발 소식에 마냥 기뻐할 수 없었습니다.

의사는 오스본에게 '낙태 후 항암 치료' 그리고 '오른쪽 다리 전체 절단'이라는 선택지를 내밀었습니다. 그리고 결정까지 일주일 시간을 주었습니다.

오스본이 결심하기까지는 하루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그는 바로 다음 날 의사에게 "다리 절단 수술을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뱃속 아기를 지키기 위해 항암 치료를 포기한 것입니다. 오스본을 "오래 생각할수록 더욱더 두려워질 것이므로 시간을 오래 끌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오스본은 두 아들이 한쪽 다리를 잃은 엄마를 보고 놀랄까 걱정됐습니다. 고민 끝에 그는 두 아들이 좋아하는 영화 '트랜스포머'를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오스본은 "엄마 다리에 뭔가 나쁜 게 있어서 의사들이 그걸 떼어내야 하지만, 트랜스포머가 내게 새 다리를 만들어 줄 거야"라고 아들들에게 말했습니다. 두 아들은 엄마의 이야기를 듣고 "정말 멋지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합니다.

오스본과 그녀의 세 아이. 오스본 품에 안긴 아기가 딸 아이다 메이 / 사진 = 미러지 홈페이지 캡처
↑ 오스본과 그녀의 세 아이. 오스본 품에 안긴 아기가 딸 아이다 메이 / 사진 = 미러지 홈페이지 캡처

오스본은 임신 4개월 째였던 지난해 11월 17일, 골반 아래로 오른쪽 다리 전체를 절단하는 수술을 받았습니다. 수술 뒤 그는 휠체어도 거부하고 목발로 생활하며 한쪽 다리로 생활하는 데 적응해 나갔다고 합니다.

그러나 출산예정일 8주 전, 오스본은 폐암 말기 판정을 받았습니다. 2016년 진단받고 2017년에 완치된 폐암이 재발한 것입니다. 병원에서는 오스본에게 제왕절개로 분만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말기 암 진단을 받고도 오스본은 뱃속 아기를 먼저 걱정했습니다. 그는 "예정일보다 너무 일찍 세상에 나와 아이를 잃게 될까봐 두려웠다"고 말했습니다. 다행히 오스본의 딸 아이다 메이는 지난 3월 12일 건강하게 태어났습니다.

말기 암인 오스본은 병원으로부터 수술도 어렵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

다. 그는 항암치료를 하며 되도록 세 자녀와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합니다. 오스본은 "딸을 얻었기 때문에 내 다리를 잃은 결정은 매우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게 시간이 얼마나 남았는지 알 수 없지만, 세 아이와 가능한 많은 추억을 만들고자 한다. 아이들이 행복하기만 하다면 나는 괜찮다"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현직 기상캐스터, '면허 정지 수준' 음주운전…벌금 300만 원
  • 떼기 어려운 페트병 라벨…추미애 "환경부 현장 감독 부탁"
  • 文 대통령 "개 식용 금지, 이제 신중 검토할 때 되지 않았나"
  • "탈락하면 물총 쏘며 죽여"…초등생도 보는 '청불' 오징어 게임에 우려
  • 배현진, '아들 논란' 장제원에 "진정한 자숙의 자세 필요"
  • 박서준, 손흥민 경기 노마스크 관람 화제…"우려" vs "위드코로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