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라오스 박쥐서 코로나19와 96.8% 일치하는 바이러스 발견

기사입력 2021-09-25 10:45 l 최종수정 2021-10-02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프랑스 파스퇴르연구소 연구팀 발견
코로나19 바이러스 자연기원설에 힘 실어


라오스에 서식하는 박쥐에서 코로나19를 유발하는 SARS-CoV-2와 95% 이상 일치하는 코로나 바이러스 3종이 새로 발견돼 학계에 보고됐습니다.

과학 저널 '네이처'(Nature)의 온라인 뉴스 사이트인 네이처닷컴에 따르면 프랑스 파스퇴르연구소의 병원체 발견 실험실장 마르크 에르와 박사 연구팀은 라오스 북부 동굴에서 박쥐 645마리의 침과 배설물 시료를 채취·분석해, 관박쥐(Rhinolophus) 3종에서 SARS-CoV-2와 95% 이상 일치하는 코로나바이러스를 발견했습니다.

이들은 관련 연구 결과를 정식 출간 전 논문을 모아놓는 '리서치 스퀘어'(Research Square)에 공개했으며, 해당 논문에 대한 동료평가는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인체 세포 표면의 ACE2라는 수용체에 달라붙어 인간을 감염시키는데, 새로 발견된 바이러스도 이와 거의 동일한 수용체 결합 영역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으며 연구팀은 새로 발견된 바이러스 중 BANAL-52는 SARS-CoV-2와 96.8% 일치하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시드니대학 바이러스학자 에드워드 홈즈는 이와 관련,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처음 분석했을 때 수용체 결합 영역이 이전에 전혀 보지 못했던 것이었다"면서 이런 점 때문에 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만들어졌을 것이라는 추측을 제기했지만 라오스 박쥐에서 발견된 바이러스를 통해 이런 결합 영역이 자연에서 존재한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전했습니다.

지난해 중국 남서부 윈난성 박쥐에서 발견된 'RaTG13'라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근연종은 96.1% 일치했으며, 약 40~70년 전에 공통 조상을 가진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처음 확인된 중국 중부 우한까지 옮

겨가는 과정이나 중간 숙주의 존재 여부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점 등 미흡한 부분들도 제기됐습니다.

다만 지금까지 알려진 바이러스 중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가장 가깝고 인체를 감염시킬 수 있는 코로나바이러스 종이 더 많을 수 있어, 바이러스의 자연 기원설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자 이에 대해 더 많은 것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