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기적의 집"…용암 뒤덮인 스페인 라팔마섬서 살아남은 주택 한 채

기사입력 2021-09-25 17:28 l 최종수정 2021-10-02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80대 덴마크인 노부부 소유 별장
코로나19 이후 가지 않아 화산 폭발 당시 빈 집


화산 폭발로 큰 피해를 본 스페인령 카나리아 제도의 한 섬에서 흘러내린 용암과 화산재로부터 온전히 상태를 보전한 집 한 채가 발견돼 화제입니다.

엘문도 등 스페인 언론에 따르면, 카나리아제도 라팔마 섬 쿰브레 비에하 국립공원에서 지난 19일 시작된 화산 폭발로 인해 사방이 용암으로 뒤덮인 가운데서도 주황색 지붕의 한 소형주택은 기적적으로 피해를 입지 않았습니다.

80대 덴마크인 부부 소유의 별장인 이 집은 당시 빈 상태였는데, 부부는 1년에 몇 차례씩 라팔마 섬을 찾아 이 집에서 지내곤 했지만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는 한 번도 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편과 함께 이 집을 지었다는 아내 아다 모니켄담씨는 일간 엘문도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지금 라팔마 섬에 갈 수는 없지만 집이 잘 버텨줘서 다행이다"라면서도 "모든

것을 잃은 친구들도 있기에 슬프기도 하다"고 전했습니다.

트위터 등 SNS에서도 이 집의 사진이 여러 차례 공유되며 "기적"이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라팔마섬의 화산 폭발로 현재까지 400여 채의 가옥이 파괴되고 이재민 7천여명이 발생했으며, 카나리아 제도에서 화산이 대규모로 폭발한 것은 1971년 이후 50년 만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2010년 이재명 서명 대장동 문건 입수…검찰 수사 '삐걱'
  • 윤석열 "화나게 하려던 것 아냐"…민주 "전두환과 쌍둥이"
  • 구속영장 불발된 남욱…"'50억 클럽' 2명만 전달"
  • 위드 코로나 앞두고 사망자 급증…"23~25일 접종률 70% 도달"
  • '돈다발 제보' 박철민 "이재명에게 사진 속 돈 전달한 것 맞다"
  • 김선호, 눈물의 심리상담 결과 '재조명'…전문가 "내적 갈등 보인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