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불 난 이웃집 뛰어들어 이웃 구한 소년 '영웅'에 애도 물결

기사입력 2021-09-27 07:49 l 최종수정 2021-10-04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웃 가벼운 화상입고 병원서 치료 중
사연 주인공, '순교자' 칭호 받아



불이 난 이웃집에 뛰어들어 이웃 2명을 구하고 세상을 떠난 이란 소년에 대한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26일, 국영 IRIB는 이란 남부 후제스탄주의 이제흐에 사는 15살 소년 알리 랜디가 지난 9일 불이 난 집에서 이웃을 구하다 목숨을 잃었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당시 랜디의 도움으로 80대 여성 등 2명은 가벼운 화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랜디도 당시 화재 현장에서 빠져나왔지만 신체 90%에 3도 화상을 입었습니다.

그는 곧바로 이스파한의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지난 24일 결국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러한 사연이 전해지자 SNS에는 어린 소년의 죽음을 애도하는 물결이 이어졌습니다.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대통령은 26일 자신의 SNS에 "미래 세대

에게 영감을 주기 위해 랜디의 이야기가 문학과 예술로 만들어져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또 최고지도자실은 자신의 목숨을 희생해 이웃의 생명을 구한 랜디에게 '순교자' 칭호를 내렸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랜디에게 순교자 칭호를 내려야 한다는 요청이 많았고 최고지도자도 이러한 요청에 동의해 순교자 칭호를 주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정영학 육성 첫 공개…"대장동 개발구역 지정" 언급
  • [단독] "황무성, 사직서 쓰고 재신임 받으라"…녹음파일 입수
  • "결혼·장례 자금 대출 한도 예외"…내일 가계부채 대책 발표
  • 법원 공무원도 '포주'였다…8,800여 차례 성매매 알선
  • 이재명, '소시오패스'에 분노하더니…일반인에게 "정신병자 같다"
  • [영상] "이런 경우는 처음"…아이 친 택시에 부모가 건넨 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