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중국항공사, 한국 승무원만 재계약 거부? 해고 '갑질' 논란

기사입력 2021-10-17 09:31 l 최종수정 2021-10-24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일본·유럽 승무원은 '유급휴직'으로 유지 중


코로나19로 업계 상황이 어려워지자 중국 국적 항공사인 '중국동방항공'이 다른 나라 직원들은 그대로 둔 채 한국 직원들만 대거 감원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오늘(1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에 따르면, 국내 고용 규모가 큰 외국 항공사 중 한 곳인 중국동방항공은 지난해 3월 계약직 승무원 73명에 대해 일방적으로 재계약을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하겠다며 직원들에게 유급휴직 신청서를 받았지만, 한 달 만에 갑작스럽게 지원금을 받지 않고 일방적으로 재계약 거부를 통보했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또한 정 의원실이 확인한 결과, 동방항공은 중국과 일본, 유럽 승무원들에 대해선 유급휴직으로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정 의원실 관계자는 "동방항공의 한-중 노선이 월 70편 정도까지 회복됐지만 모두 중국인 승무원만 투입해 운영하고 있다"며 "그나마 계약을 유지 중인 나머지 한국 승무원들도 단 한 번도 비행에 투입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재계약 신청이 거부된 승무원들은 서울중앙지법에 해고무효확인소송을 제기해 현재까지 소송을 이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의원은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고 소송으로 고통받는 청년들이 없도록 외항사를 비롯한 외국계 기업들의 고용유지 여부를 더욱 엄격히 감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MBN 여론조사] 이재명 37.9% vs 윤석열 43.3%…윤 우세 2주 만에 다시 접전
  • [MBN 여론조사] 국민의힘 36.4%-민주당 31.7%…尹 43.3%-李 37.9%와 차이 왜?
  • 이재명, '조국 사태' 사과…"공정성 기대 실망시켜 죄송"
  • '잠행' 이준석 "당무 거부? 윤석열에 보고 받은 적이 없는데"
  • SK 최태원이 전한 5가지 '마라' 격언…"헐뜯지 마라"·"가면 쓰지 마라"
  • "CCTV에 손하트를…역겨워" 유튜버 릴카, 스토킹 피해 호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