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10대 소녀들 집단 틱장애 걸린 이유가 '틱톡' 영상 때문?

기사입력 2021-10-18 12:10 l 최종수정 2021-10-25 13: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팬데믹 이후 세계적으로 틱장애 소녀 급증
"환자 공통점은 '투레트증후군' 영상 노출"


소녀들의 틱장애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늘어나고 있으며 그 배후에 틱톡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현지시간으로 17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최근 전 세계적으로 10대 소녀들에게 불안감, 우울증, 틱장애가 늘고 있습니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과 시기가 대체로 일치해 의사들은 초기에 이런 증상들을 보고 곤혹스러워했습니다.

틱장애는 주로 소년들에게서 나타나고 어린 여성이 틱장애 증상을 보이는 경우는 희소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의사들은 곧 이들의 공통점을 찾아냈습니다.

바로 유전적 신경계 장애로 인해 무의식적으로 행동을 반복하거나 소리를 내는 틱 장애인 '투레트증후군'을 겪고 있다고 말하는 유명 틱톡 인플루언서의 영상을 본다는 것이었습니다.

캐럴라인 올베라 시카고 러시대학교 의학센터 연구원은 영국 억양으로 '빈스'(beans)라고 불쑥 내뱉는 환자들을 여러 명 목격했습니다.

이 중에는 심지어 영어를 못하는 환자들도 있었습니다.

올베라 연구원은 추적 끝에 영국의 유명 틱톡커 중 불쑥 '빈스'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의사들은 이러한 행동이 투레트증후군이 아니라 신체가 기능적으로 이상을 보이는 것(기능성신경학적장애)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틱 장애가 단체로 나타나는 사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10년 전 미국 뉴욕 북부에서도 여러 10대들이 심리적인 이유로 집단 틱 장애를 앓았습니다.

텍사스 어린이 병원의 신경과 전문의 매리엄 헐은 최근 논문에서 과거에는 심리적 장애가 퍼지는 것이 특정 지역에 국한

됐으나 소셜미디어 때문에 심리적 장애가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헐은 WSJ와의 인터뷰에서 투레트 영상 하나 때문에 틱 장애가 생기지는 않는다며 틱톡 알고리즘에 따른 반복 시청이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의사들은 아이들이 틱 행동을 하는 영상을 끊도록 부모들이 자녀들의 시청물을 확인해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미국 최대의 적, 중국 아니었나?"…58%가 이 나라 찍었다
  • 이준석 "한 달 전부터 비단주머니에 '이것' 넣어놨다"
  • [영상] 55세와 강제 결혼…아프간 9세 소녀, 미국 인권단체에 구조
  • "아빠가 생일선물로 7000만 원 주셨다" 사연에 누리꾼들 "신고한다"…왜?
  • 진중권, 조동연 소환하며 "박정희, 허리 아래 일 문제 삼지 않아"
  • '이재명 영입인재' 최예림의 5년 단골 식당 사장이 한 말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