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촬영 중 '총격 사고' 스태프 사망…알렉 볼드윈 "슬픔 말로 표현 못해"

기사입력 2021-10-23 09:34 l 최종수정 2021-10-30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지시간으로 어제(22일)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이 영화 촬영 중 발사한 소품 총에 현장 스태프가 숨진 사고에 대하여 "가슴이 찢어진다"며 충격과 슬픔을 표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볼드윈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 사건이 어떻게 일어났는지 규명하기 위해 당국에 전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며 "허친스의 목숨을 앗아간 비극적 사고에 대한 충격과 슬픔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애도했다고 전했습니다.

전날 볼드윈은 뉴멕시코주 산타페 남부의 한 목장에서 서부 영화 '러스트'(Rust) 촬영 도중 소품용 총을 쐈는데, 공포탄이 아닌 실탄이 발사되어 이를 맞은 여성 촬영감독 허친스가 숨지는 일이 발생했었습니다.

또한 이 영화 감독인 조엘 수자도 총에 맞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허친스 유족은 성명에서 "이번 사고를 계기로 촬영장 모든 스태프의 안전을 더욱 확실히 담보할 수 있는 새로운 방안이 강구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로이터는 당국이 현재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며 볼드윈도 출석해 진술했다고 전했습니다.

사고 후 영화 촬영은 중단됐으며, 촬영장으로 이르는 도로에는 보안 요원들이 배치돼 일반인 출입을 막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영화 관련 노조 '국제 극장 무대 종사자 연맹'(IATSE)은 성명에서 "가슴이 아프고 충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볼드윈은 이 영화에 제작자 겸 주연 배우로 참여하고 있으며, 민주당 지지자이자 총기 규제론자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2017년 코미디 프로그램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풍자하는 역할로 화제를 모은 끝에 제69회 에미상 코미디 부문 최우수 남우조연상을 받은 바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순애, 취임 34일 만에 결국 자진사퇴…"모든 게 제 불찰"
  • 첫 방중 박진 장관 "칩4, 특정 국가 배제 아냐…중국과 협의"
  • 서경덕 "일본이 한국의 형님뻘이면 한국은 일본 조상뻘"
  • '여자화장실 몰카' 연세대 의대생, 32차례나 범행…"깊이 반성"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 "흠뻑쇼에 늘씬빵빵 아가씨 집결, 눈요기해라"…버스회사 문자 논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