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 매체 보도 "김여정, 쿠데타로 김정은 제거 후 대역 사용"

기사입력 2021-10-24 15:59 l 최종수정 2021-10-31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 타블로이드 매거진 글로브 "김여정, 5~6월 사이 비밀 쿠데타로 김정은 살해"
국정원 '김여정 쿠데타설' 보도는 "전혀 사실 아니다"


미국 타블로이드 매거진 '글로브'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망설을 보도하며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쿠데타를 통해 김 위원장을 축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23일) 글로브는 최신호에서 미국 정보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이 지난 5월 6일부터 6월 5일 사이 비밀 쿠데타를 일으킨 김여정에 의해 살해됐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6월 이후 김 위원장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보이지 않다가 지난달 9일 북한 정권수립 기념일 행사 때 갑자기 등장했는데 이 때는 대역 인물"이라고 전했습니다.

같은 달 29일 열린 최고인민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날렵해진 얼굴 윤곽과 안경다리에 눌린 살이 없어진 모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10일 조선노동당 창건 76돌 기념강연회에서도 140kg대의 거구로 알려진 바와 달리 김 위원장은 마른 체형이었습니다.


글로브는 미 국방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김정은과 9월 행사 참석자는 같은 방식으로 움직이지 않았으며 안면인식 기술을 통해 두 사람이 동일 인물이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지난 달 김여정이 북한의 최고 정책결정기구인 국무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된 것에 대해 "김여정이 본인의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해 실시한 '셀프 승진'"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상대국의 양보를 얻어내기 위해 핵무기로 위협한 것과 달리, 김여정은 실제로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위험이 있는 것으로 미 정보당국은 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해부터 김정은의 '건강 이상설'과 '사망설'이 주기적으로 흘러나오고 있는 만큼 이번 의혹의 진실 여부에 관심이 쏠리는 상황입니다. 지난해 4월 CNN은 김 위원장이 심혈관계 수술을 받은 이후 상태가

위독하다고 보도했지만, 한 달 뒤 김 위원장이 공식석상에 나오면서 가짜 뉴스로 판명났습니다. 지난 7월과 또다시 김 위원장의 위독설이 퍼졌으나 국정원이 “근거 없다”고 일축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정원은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측 "정치 반대했던 김건희, 커튼 뒤 내조할 듯"
  • 조동연 측 "성폭행 증거 있다…부정행위·불륜 아냐"
  • 가나 여배우, 7살 아들과 누드사진 찍어 SNS 게재…90일 징역형
  • [단독] 외상값에 흉기 휘두른 이웃…코로나 확진에 파출소 폐쇄
  • '조동연·이수정 비교 논란' 최배근 사퇴…"이유 억측 말길"
  • [제보/단독] 1.6억 원 짜리 포르쉐, 차 키 인식 못해도...회사는 “그냥 타는 수밖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