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영상] "마스크 써 달라"는 시민 요구에…멱살 잡고 밀친 美 경찰

기사입력 2021-10-24 16:52 l 최종수정 2021-10-24 16: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해부터 마스크 역사 내 착용 의무화 된 상태였어

사진 = 트위터 캡처
↑ 사진 = 트위터 캡처

미국에서 '마스크를 써달라'는 시민의 요구에 무력 행사를 한 경찰의 영상이 일파만파 퍼지며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현지 시간으로 지난 19일 뉴욕 퀸스의 한 시민이 지하철 역에서 경찰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구했다가 이들에게 쫓겨나게 되었습니다.

영상 속 쫓겨나는 시민의 이름은 앤드루 길버트(27)로, 모범을 보여야 할 경찰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로 지하철 역을 돌아다니는 장면을 목격하고 마스크를 써달라고 정중히 요구했다고 전해졌습니다.

현재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는 지난해 역사 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상태로, 규정 위반 시 이유 불문 50달러(약 6만 원)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즉, 영상 속 경찰은 규정을 위반한 것입니다.

길버트의 지적에 경찰은 “(길버트가) 마스크를 쓰고 있어 무슨 말을 하는지 못 알아듣겠다”고 답했으며, 이후 2분~3분간 실랑이가 이어지면서 오히려 경찰은 길버트에게 “방해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했습니다.

결국 경찰관들은 그를 비상구 밖으로 밀어내고, 멱살을 잡는 등 물리적 충돌이 이어졌습니다.
사진 = 트위터 캡처
↑ 사진 = 트위터 캡처

해당 상황이 그대로 담긴 영상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퍼졌고, NYPD 대변인은 해당 사건에 대해 내부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우정현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chkwest0410@gmail.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경찰이 분리조치 했는데"…전 남자친구가 현관문에
  • 후보 선출 한 달 만에 윤석열 선대위 출범…"정권교체 기회 왔다"
  • 오미크론 '24명'까지 늘어…방역패스 확대 강행
  • [제보M] "월 수입 450만 원"…차값만 떠안은 택배기사들
  • 홍준표, '사생활 논란' 조동연에 "기막힌 사람" 혹평
  • "조국 가족이었다면?"…이재명, '김건희 무혐의'에 비판 댓글 공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