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새 변이 '오미크론', 하마터면 '시진핑 변이' 될 뻔

기사입력 2021-11-28 09:47 l 최종수정 2021-11-28 0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초반 새 변이 이름 '뉴'로 예측하기도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이미지 / 사진 = 미국 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NIAID) 제공
↑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이미지 / 사진 = 미국 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NIAID) 제공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 변이(B.1.1.529)의 이름이 '오미크론'(ο·Omicron)으로 지정되면서 변이 바이러스 이름을 짓는 방법에 대해 함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26일 세계보건기구 WHO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발견된 것으로 알려진 'B.1.1.529' 변이를 '우려 변이'로 분류하면서 공식적으로 변이 이름이 그리스 알파벳의 15번째 글자 '오미크론'이 되었습니다.

처음에 전문가들이나 언론에서는 새 변이의 이름이 '뉴'(ν)가 될 것으로 예측했었습니다.

그 이유는 WHO는 코로나바이러스 변이가 나올 때마다 그리스 알파벳 글자 순서대로 이름을 지었고, 또한 앞서 12번째 글자인 '뮤'(μ) 변이까지 나온 만큼 이번 변이는 13번째 글자 뉴를 사용할 것으로 예상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WHO는 예상과 달리 뉴와 그다음 글자인 '크시'(ξ)마저 건너뛰고 15번째 글자인 오미크론을 새 이름으로 택했습니다.

이같이 관행을 깨고 WHO가 새 변이에 오미크론을 붙인 이유에 대한 추측은 분분합니다.

가장 설득력 있어 보이는 설명은 같은 발음이나 철자로 인한 혼동을 피하기 위해서라는 주장입니다.

뉴는 새롭다는 의미의 영어 단어 '뉴'(new)와 거의 같은 발음이다 보니 혼동을 줄 수 있다는 것이며, 영어권에서 '새 변이인 새 변이'로 들릴 수 있는 상황을 피하고자 뉴를 제외했다는 추측이 있습니다.

크시 또한 영어 철자가 'xi'인데, 영어권 국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이름을 표기할 때 성만 따 'Xi'라고 쓰므로 철자가 같습니다.

크시를 변이 바이러스의 이름으로 지었다면 영어로 크시 변이는 'xi variant'라고 쓰게 되며, 이를 보고 '시진핑 변이'를 연상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한편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은 WHO 관계자가 "지역이 낙인찍히는 것을 피하려고" 'xi'를 걸렀다"고 말했다는 영국 언론 텔레그래프 편집장의 트윗을 리트윗한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WHO가 중국 공산당을 이렇게 두려워하면 중국이 치명적인 전염병을 은폐하려 할 때 WHO가 그들을 불러낼 것이라고 어떻게 믿을 수 있겠는가"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뉴욕 포스트는 마거릿 해리스 WHO 대변인이 "뉴는 새로운 변종으로 혼동할 수 있다"며 "낙인을 피하려고 지명이나 사람 이름, 동물 등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명명 규칙을 따라 흔한 성씨인 'xi'를 쓰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WHO가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에 그리스 알파벳을 붙여 명명한 것은 5월부터였습니다.

2019년 중국 우한에서 처음 발견된 것으로 알려진 코로나바이러스는 전 세계로 확산한 이후 변이 바이러스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지난해 9월 영국에서 'B.1.1.7' 변이가 나왔고, 이보다 앞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B.1.351' 변이가 발견됐습니다.

또한 브라질(P.1)과 인도(B.1.617.2)에서도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됐습니다.

그때마다 언론이나 학계에서는 로마자 알파벳과 숫자로 된 복잡한 이름 대신 변이가 처음 발견된 지역의 이름을 따 '영국발 변이', '남아공발 변이' 등으로 불렀습니다.

WHO는 지역 이름을 붙여 부르면 해당 국가나 도시가 낙인이 찍히거나 차별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지난 5월 그리스 알파벳을 순서대로 붙여 이름을 짓기로 결정했습니다.

이 결정에 따라 B.1.1.7은 알파(α), B.1.351은 베타(β), P.1은 감마(γ), B.1.617.2는

델타(δ)로 명명했고, 이후 등장하는 변이에도 엡실론(ε)부터 뮤(μ)까지 차례로 이름을 지었습니다.

당시 WHO의 마리아 밴 커코브 기술팀장은 "그리스 문자 24개가 모두 사용된다면 이후부터는 새로운 이름 체계가 도입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오미크론의 다음 글자는 원주율을 나타내는 기호로, 익숙한 '파이'(π)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바이든 순방 직후 동해로 탄도미사일 3발 발사
  • 민주 "한동훈, 총리 이상 권한"…법무장관 권한 집중 우려
  • [영상] 男초등생, 동창 여학생 뒤쫓아간 화장실서 '불법촬영'
  • [영상] 김정숙 여사, 盧 추도식 태도 논란…文 "아내 연신 눈물만"
  • [픽뉴스] 기립박수 8분 / 김건희 아이템 짝퉁 / 마지막 공중전화 / 3m 높이서 추락
  • 손흥민, 개인 브랜드 론칭하나…공항패션 속 'NOS7' 로고 정체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