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탈레반, 아프간 유엔 숙소 공격

기사입력 2009-10-28 16:50 l 최종수정 2009-10-28 16: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에서 무장 괴한들이 유엔 숙소를 공격했습니다.
경찰과 군이 출동해 괴한들을 진압하기는 했지만, 유엔직원 6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탈레반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희경 기자입니다.


【 기자 】
무장괴한들이 유엔 숙소에 침입한 건 아침 7시쯤이었습니다.

경찰과 군이 곧바로 출동해 건물을 포위하고 괴한들과 치열한 총격전을 벌였습니다.

상황은 2시간여 만에 괴한 3명이 모두 사살되면서 종료됐습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유엔 직원 6명이 총에 맞아 숨졌고 아프간 시민들도 희생됐습니다.

사건 직후 탈레반은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AP 통신에 밝혔습니다.

아프간 대선 결선투표에 관여하는 자들을 공격하겠다는 탈레반의 협박이 나온 지 사흘 만에 벌어진 일입니다.

유엔은 대선 결선투표를 주도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공격을 받은 유엔 숙소에는 유엔과 국제기구 직원들이 묵고 있었습니다.

비슷한 시각, 카불의 대통령궁 인근에 있는 5성급 세레나 호텔에는 로켓포가 날아들었습니다.

곧바로 1백여

명의 외국인 투숙객들이 지하 방공호로 대피했고 다행히 아직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 대선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경고하는 탈레반이 잇따라 공격을 감행하면서 결선투표를 열흘 앞둔 아프가니스탄은 극도의 공포에 휩싸였습니다.

MBN뉴스 김희경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준석 측근 김철근 "윤리위 재심 각하? 유윤무죄 무윤유죄"
  • "시진핑·공산당 물러나라"…중국서 코로나19 봉쇄 항의 시위
  • 15개월 딸 시신 김치통에 3년간 보관한 母...3년 만에 범행 밝혀져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황의조 항의에도 인터뷰 통역 거부..."영어로 해줘야죠"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