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영상]배달음식에 쭈그려 앉아 소변 본 中배달원…충격 엽기행각

기사입력 2021-12-02 17:23 l 최종수정 2021-12-02 17: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레베이터서 쭈그려 앉아 소변 봐
배달음식 흔들고 냄새 맡기까지

엘레베이터에서 배달음식에 소변보는 배달원/사진=지우파이신문 웨이보
↑ 엘레베이터에서 배달음식에 소변보는 배달원/사진=지우파이신문 웨이보


중국에서 배달원이 엘레베이터에서 배달음식에 소변을 보는 모습이 포착돼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습니다.

지우파이신문은 지난 달 29일, 중국 안후이(安徽)성의 한 아파트 단지 엘레베이터에서 음식배달플랫폼 메이퇀(美團) 배달원이 저지른 엽기적인 행각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웨이보 등을 통해 공유된 엘레베이터 CCTV 영상을 보면 해당 배달원은 엘레베이터에 타고 버튼을 누른 뒤 갑자기 바지 지퍼를 내리고 쪼그려 앉습니다.

배달원은 앉은 채로 배달음식에 소변을 보고 태연하게 다시 음식을 집어들어 포장한 뒤 몇 번 흔듭니다.

엘레베이터에서 배달음식에 소변보는 배달원/사진=지우파이신문 웨이보
↑ 엘레베이터에서 배달음식에 소변보는 배달원/사진=지우파이신문 웨이보


해당 CCTV 영상은 뒤늦게 아파트 경비원에 의해 확인돼 주민에게 이 사실을 알렸지만, 해당 배달음식을 받은 주민은 이미 음식을 모두 먹은 뒤였습니다.

주민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현재 배달원은 14일 동안의 행정구류 처분을 받았습니다.

음식·배달 평가에 대한 보복으로 저지른 행동이라는 주장이 제기됐지만, 배달원이 음식에 소변을 본 정확한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피해 주민은 다시는 배달 음식을 시켜먹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사건 발생 다음 날 메이퇀은 해당 피해 사실을 상부에 보고했으며, 판매자에 책임을 물을 것인지에 대한 여부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고 앞으로는 이 부분에 대한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영상을 접한 현지 네티즌들은 "충격적이다", "배달 음식 안 그래도 위생문제 걱정됐다", "앞으로 배달 음식 못 먹을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엘레베이터에서 배달음식에 소변보는 배달원/사진=지우파이신문 웨이보
↑ 엘레베이터에서 배달음식에 소변보는 배달원/사진=지우파이신문 웨이보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에 합류 말라"…홍준표 "양아치 대통령은 막아야"
  • [속보] 5,000명대 훌쩍 넘어 6,603명…"확진자 증가 불가피"
  • 고속도로 갓길에 내린 화물차 운전자 사망…1톤 쇳덩이 떨어지는 사고도
  • 홍상수 신작 '소설가의 영화', 베를린영화제 초청…김민희도 출연
  • 김건희 재산 설전…與 "관련 계약서 공개" vs 野 "이재명부터"
  • [단독] 아이파크, 수도권에서도 무리한 공사…"3~4일 만에 한 층 올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