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베트남에서 화이자 백신 맞은 청소년 120명 입원

기사입력 2021-12-03 12:58 l 최종수정 2021-12-03 13: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구토와 고열·호흡 곤란 증세 호소
보건당국 "백신 회수…향후 성인 접종에 쓸 것"
지난달에만 화이자 맞은 청소년 3명 사망

베트남 중부 타인호아성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여학생. /사진=VN익스프레스 캡쳐
↑ 베트남 중부 타인호아성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여학생. /사진=VN익스프레스 캡쳐

베트남에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청소년들이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베트남 중부 타인호아성의 질병통제센터는 15세에서 17세 사이 청소년 120여 명이 화이자 백신 부작용으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센터는 이중 17명이 중증 반응을 보였으나 안정을 찾았다고 전했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부터 화이자 1차 백신을 접종했으며, 구토와 고열, 호흡 곤란 등의 부작용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역 보건당국은 이에 따라 백신을 회수하고 새로운 물량을 들여와 청소년 접종을 재개할 방침이며, 회수된 물량은 냉동 시설에 보관해뒀다가 향후 성인 접종에 다시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베트남에서는 청소년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한 달도 안 돼 청소년 세 명이 부작용을 호소하며 사망했습니다.

북부 박장성에 거주하는 16세 남학생은 지난달 24일 화이자 백신을 맞은 뒤 과민성 쇼크 증세를 보이다 나흘만에 사망했으며, 2

8일에는 하노이에 거주하는 중학생 여학생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이틀 동안 고열에 시달리다가 숨졌습니다.

남부 빈프억성에 거주하는 12세 소년은 29일 화이자 백신을 맞은 뒤 하루만에 사망했습니다.

지난 달에는 탄 호아의 한 구두 공장에서 4명의 성인 근로자가 중국 제약사인 시노팜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하기도 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안철수 단일화 시 이재명 필패"…與 자체 조사 공개
  • '양신' 양준혁, 이재명 지지 합류?…"감사한 마음이 전부" 부인
  • "옷 벗겨 문신 검사·단체 알몸 사진"…36세 노동자가 남긴 유서
  • '국민MC' 송해, 최고령 진행자로 기네스 등재 추진
  • 유시민 "윤석열, 바보인가? 의문 생겨"…전원책 "비평 넘어선 발언"
  • 김건희 본격 등판?...네이버 프로필 등록에 '본인 참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