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친형 성추문 무마 개입' CNN 간판 앵커 쿠오모 결국 퇴출

기사입력 2021-12-05 15:51 l 최종수정 2021-12-05 15: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뉴욕주지사이자 친형인 앤드루 쿠오모 성추문 해결 돕다 해고
CNN 기자들, 취재 어려움 호소하며 CNN 신뢰도 하락 우려

형 앤드루 쿠오모(왼쪽)와 동생 크리스 쿠오모. / 사진 = 연합뉴스
↑ 형 앤드루 쿠오모(왼쪽)와 동생 크리스 쿠오모. / 사진 = 연합뉴스

미국 CNN 간판 앵커인 크리스 쿠오모가 해고당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4일) CNN은 "우리는 진상 조사를 위해 최고의 로펌 소속 변호사를 고용했으며 쿠오모와 결별했고, 이번 해고 조치는 즉시 효력이 발생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그가 언론인의 윤리를 어기고 친형인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성추문 문제에 개입했는지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CNN은 또 "그동안의 조사 과정에서 새로운 사실이 드러났다"며 "쿠오모 전 앵커의 해고에도 필요한 조사는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새로 드러난 사실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쿠오모 전 앵커는 형의 참모와 연락을 주고받으며 형을 도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그는 최근까지 제프 주커 CNN 최고경영자(CEO)의 지지를 업고 아무런 징계도 받지 않았지만, 지난달 30일 뉴욕 검찰이 관련자 증언과 그가 보낸 메시지를 공개한 뒤 무기 정직 처분을 받고 직무에서 배제됐습니다.

새로 밝혀진 증언 등에 따르면 그는 CNN이 이미 인지했다고 밝힌 범위보다 훨씬 더 깊숙이 형의 정치적 문제에 개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11월 29일 공개된 문건에 따르면 쿠오모 전 앵커는 형이 입장을 표명할 때마다 조언을 했고, 형의 성추문 사건과 관련해 뉴요커와 폴리티코 등 다른 매체가 보도하려는 내용을 사전에 파악하려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쿠오모 전 앵커는 해고 통보를 받은 뒤 낸 성명에서 "이런 식으로 CNN을 떠나고 싶지 않았다"며 "나는 왜 어떻게 형을 도왔는지를 다 이야기했기에 실망스럽다고 말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진 뒤 많은 CNN 기자들은 취재의 어려움을 호소했고 이 사건이 CNN이 신뢰도를 떨어뜨린다고도 우려했습니다.

CNN 앵커인 제이크 태퍼는 지난 5월 "나와 함께 일하는 동료가 우리를 매우 곤란한 지경에 빠뜨렸다"며 "언론계에 속한 이들 그 누구도 그가 한 일이 적절했다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지적했습니다.

평소 쿠오모 전 앵커를 옹호하던 주커 CEO

는 그를 해고한 뒤 "이번 결정은 쉽지 않았음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며 "복잡하게 얽힌 많은 것들을 고려했다"고 털어놨다는 전언입니다.

한편 뉴욕주 검찰은 8월 쿠오모 전 주지사가 전·현직 여성 보좌관 11명을 성추행 또는 희롱했다는 보고서를 발표하고 10월 말 기소했습니다. 이에 쿠오모 전 주지사는 뉴욕 주지사직에서 물러났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안철수 단일화 시 이재명 필패"…與 자체 조사 공개
  • '양신' 양준혁, 이재명 지지 합류?…"감사한 마음이 전부" 부인
  • [영상]바이든, 인플레 질문한 기자에 “멍청한 개XX” 욕설
  • "옷 벗겨 문신 검사·단체 알몸 사진"…36세 노동자가 남긴 유서
  • 유시민 "윤석열, 바보인가? 의문 생겨"…전원책 "비평 넘어선 발언"
  • 김건희 본격 등판?...네이버 프로필 등록에 '본인 참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