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최대의 적, 중국 아니었나?"…58%가 이 나라 찍었다

기사입력 2021-12-05 17:03 l 최종수정 2021-12-05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美 최대 적국…북한 58%, 이란 44%, 중국 33%

(왼쪽부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김정은 국무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 (왼쪽부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김정은 국무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미국 유권자 과반이 북한을 미국의 ‘최대의 적국’으로 선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영국 시사 매체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와 데이터 분석 회사 유고브(YouGov)는 지난달 27일~30일 미국 유권자 15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58%가 북한을 가장 큰 적으로 여기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습니다. 북한의 뒤를 이어 이란 44%, 중국과 아프가니스탄이 각각 33%로 미국의 적으로 꼽혔습니다.

연령별로 보면 65세 이상에서 72%, 18세에서 29세까지의 젊은층의 45%가 북한을 적으로 여기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연봉으로 살펴보면 △5만 달러(약 6000만 원) 이상이 67% △10만 달러(1억2000만 원) 이상 66% △5만 달러 미만 48%로 집계되며 상대적으로 소득이 높을수록 북한에 대한 적대감이 큰 것으로 분석됩니다.

미 유권자들은 한국에 대해선 동맹 42%, 호감 31%라고 답했습니다. 중국에 대해선 적국 34%, 비호감 41%, 호감 10%, 친구 2%로 응답했습니다. 러시아에 대해선 적국 40%, 비호감 36%, 호감 9%, 동맹 2%로 집계됐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미-북 관계 진전’을 묻는 항목에는 응답자 43%가 ‘악화됐다’고 답했습니다. 뒤이어 ‘변화 없다’ 28%, ‘개선됐다’ 15%, ‘잘 모른다’ 15%로 집계됐습니다. ‘악화됐다’고 답한 응답자의 80%는 지난 2020년 대선서 트럼프 후보를 지지했습니다.

‘바이

든 대통령의 동맹 관리’를 묻는 항목에는 ‘신뢰한다’는 응답이 48%로 나타났습니다. 이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자는 92%로 집계됐습니다. ‘신뢰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비율은 47%입니다. 해당 응답자의 93%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인 것으로 나타나며 정치 성향에 따라 반으로 갈린 결과가 나타났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선 2022] 민주당 "종로 등 3곳 무공천"…국민의힘 "순수하지 않아"
  • 광주 붕괴사고 아파트 고층부서 실종자 1명 추가 발견
  • "변기 막혔으니 가보세요"…PC방·식당 계산대 20곳 털어
  • "밤 9시 넘었는데"…유흥주점서 방 쪼개 술판 벌인 경찰관들
  • 공개활동 나선 안설희 "안철수 '아빠 면모' 보여드리겠다"
  • [단독] 유명 조연 배우, 전 연인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