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英언론 "3만원대 화이자 백신, 원가는 1193원"

기사입력 2021-12-06 13:07 l 최종수정 2021-12-06 13: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가디언 일요판 옵서버 5일 보도
"화이자, 英 정부와 비밀유지 계약 맺고 폭리 취해"
화이자 측 "연구·유통 비용 미포함한 것"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사진=연합뉴스
↑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사진=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코로나19 백신으로 30배 가까운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영국 언론 가디언의 일요판 옵서버는 현지시간 5일 화이자 백신 1회분의 원가가 76펜스(약 1193원)라고 보도했습니다. 현재 화이자 백신 1회분은 22파운드(약 3만4562원)에 공급되고 있습니다.

옵서버는 화이자와 영국 정부가 맻은 비밀유지 계약 조항 덕분에 화이자가 이같은 이득을 취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화이자와 코로나19 백신 1억8900만회분 계약을 체결하며 비밀유지 조항에 합의한 바 있습니다.

화이자의 비리를 파헤쳐온 미국 소비자권리보호단체 퍼블릭 시티즌의 자인 리즈비는 "화이자 계약에는 비밀의 장벽이 있다"면서 "공중보건 위기 상황에서 이는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영국이 화이자와 비밀유지 조항에 합의한 이유를 설명해야 한다”며 “선진국 중 화이자와 비밀유지 조항에 합의한 국가는 영국이 유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화이자 측은 가디언 측이 제시한 원가에 각종 비용이 포함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의 세전 이익률은 20% 초반에 불과하다"고 해명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3차까지 맞았는데"…청해부대 6개월 만에 또 코로나 집단감염
  • 정부 "3차 접종 효과 명확"…접종 미루는 이유는?
  • [단독] 강남서 경찰관 '수사자료 유출·접대' 의혹…수사 의뢰
  • 민갑룡 전 경찰청장 등 전직 경찰 1,200여 명, 이재명 후보 지지 선언
  • 윤석열, 아내 7시간 통화에 "왜 그랬는지…보도는 부적절"
  • '오미크론 연구' 안설희 "코로나 한국 이끌 사람 안철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