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인도네시아·일본 등 '불의 고리' 중심으로 지진 빈번

이동훈 기자l기사입력 2021-12-15 07:00 l 최종수정 2021-12-15 0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선 지진이 빈번히 발생해 왔습니다.
인도네시아, 일본 등에서 지진으로 대피하는 상황이 계속 벌어지고 있는데요.
이동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뿌연 먼지를 일으키며 채석장의 언덕이 무너집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14일) 오전 11시 20분쯤, 인도네시아 플로렌스섬에서 7.3 규모의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대형쇼핑몰에 있던 사람들이 황급히 대피하고, 귀중품을 챙긴 오토바이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인도네시아에선 지난 4일 자바섬의 스메루 화산이 폭발하면서 최소 48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인도네시아는 환태평양 조산대, 이른바 '불의 고리'에 속해 있습니다.

미국 서부와 멕시코, 칠레, 대만, 필리핀, 뉴질랜드 등이 여기에 포함되며 지진과 화산 분화가 빈번하게 일어나는 지역입니다.

일본에서도 지난 3일 야마나시현에서 규모 4.9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거리가 멀지 않은 후지산 분화 가능성도 제기된 가운데, 지난 12일 수도권인 이바라키현 남부에서 규모 5.0의 지진이 또다시 발생했습니다.

지진 소식이 이어지며 '불의 고리'를 두고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동훈입니다. [no1medic@mbn.co.kr]

영상편집 : 이동민
그 래 픽 : 주은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정권 안정론 vs 정권 견제론…선거 전 마지막 주말 판세는?
  • [속보] 박찬욱, 칸영화제 감독상…송강호, 한국 최초 남우주연상
  • 한덕수 총리가 천거한 윤종원 자진 사퇴…'윤핵관' 초반 주도권 잡았다
  • '스태프 2명 성폭행·추행' 강지환, 항소심서도 제작사에 53억 배상 판결 유지
  • 택시기사에 욕설하고 발길질…담배 피우며 "그냥 가"
  • "맛이 갔다"…김건희 팬카페, 야당인사 악플로 도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