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 英 앤드루 왕자, 군 직함 박탈

기사입력 2022-01-14 07:56 l 최종수정 2022-01-14 07:58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으로 미국에서 민사재판 받게 돼
'전하' 호칭도 사용 불가

영국 앤드루 왕자 / 사진 = 연합뉴스
↑ 영국 앤드루 왕자 / 사진 = 연합뉴스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으로 미국에서 재판을 받게 된 차남 앤드루 왕자의 군 직함 등이 박탈됐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13일) 영국 왕실은 성명에서 "여왕의 승인과 동의에 따라 앤드루 왕자(요크 공작)의 군 직함과 왕실 후원자 자격 등이 여왕에게 반환됐다"고 밝혔습니다.

왕실은 "앤드루 왕자는 민간인으로서 재판을 받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또 왕실 관계자는 앤드루 왕자가 '전하'(His royal highness)라는 호칭도 사용할 수 없게 된다고 말했다고 BBC 등이 보도했습니다.

이로써 모든 역할은 왕실 다른 가족들에게 분배됩니다.

앤드루 왕자는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으로 미국에서 민사 재판을 받게 됐습니다.

전날 미국 뉴욕 맨해튼 연방지방법원이 민사소송을 기각해 달라는 앤드루 왕자의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한 데 따른 것입니다.

앤드루 왕자는 2001년 미국의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과 함께 당시 17세이던 미국인 여성 버지니아 주프레를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후 엡스타인은 2009년에 50만달러(약 6억원)의 합의금을 주프레에게 지급했는데, 앤드루 왕자 측은 이때 합의문에 '잠재적으로 피고가 될 가능성이 있는 모든 개인과 단체'의 책임을 면제해주는 조항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소송 기각을 요구했습니다.

민사소송 개최가 결정되자 이날 오전 영국 군 출신 인사 150여명은 여왕에게 보내는 공개 편지에서 앤드루 왕자가 군 직함을 유지하는 데 분노한다고 밝혔습니다.

왕실 언론담당 비서를 지낸 디키 아비터는 "이 같은 결정을 내린 여왕이 매우

슬퍼하고 있겠지만 그는 실용적인 사람이기도 하다"며 "이건 왕실의 이해 보호와 관련된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올해 여왕 즉위 70주년 행사를 앞두고 스캔들로 왕실 전체가 굴욕을 겪는 일을 피하려는 것입니다.

또 이번 결정은 찰스 왕세자와 윌리엄 왕세손 등을 포함해서 왕실 인사들이 장시간 논의한 결과라고 텔레그래프지는 전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