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中서 옷 30겹 통과하는 스캐너 개발…속옷 상표까지 투시

기사입력 2022-01-14 16:04 l 최종수정 2022-01-14 16:40
코듀로이 등 직물 30겹까지 통과
“옷 속에 숨긴 무기 등 쉽게 찾아낼 것”

중국 화중과학기술대 연구진이 전신 스캐너로 촬영한 사진 /사진=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 중국 화중과학기술대 연구진이 전신 스캐너로 촬영한 사진 /사진=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중국 연구진이 우주 레이저 기술을 활용해 코트 속 속옷 상표까지 투시하는 초고해상도의 전신 스캐너를 개발했습니다.

현지시간 1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위치한 화중과학기술대 연구진은 지난 10일 중국 저널 광학광전자기술에 실린 연구보고서에서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함께 공개된 스캔 사진에는 코트 등 의류에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5개 섬유 소재를 뚫고 스캐너에 찍힌 상표 택이 담겼습니다. 택에는 엄지손가락 크기의 'S'라는 글자가 적혀있습니다.

해당 택은 코듀로이부터 천연 니트, 합성직물 등 5가지 소재 속에서도 스캐너에 선명하게 포착됐습니다. 직물을 한 겹 한 겹 더하면서 촬영한 결과 30겹이 될 때까지 글자를 식별할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연구진은 정밀 정찰 위성이나 전투기 등에 사용되는 합성개구레이더(SAR·Synthetic Aperture Radar)를 변형해 전신 스캐너를 개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밀리미터(㎜) 수준의 해상도를 갖춘 이 전신 스캐너를 활용하면 옷 아래 감춰진 무기 등 금지된 물품을 쉽게 찾아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기존 레이더는 해상도가 높을 수록 안테나 크기도 커진다는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이번 연구팀은 대신 32개 소형 안테나를 활용해 스캐너의 크기를 의상 거울 만한 크기로 줄였습니다. 다만 이 초고해상도 이미지는 사람이 스캐너의 레이더에 가까이 서야 포착되며, 공항에서 해당 스캐너가 시험 가동될지는 현재까지 불분명한 상황입니다.

미국 공항 보안요원이 전신스캐너 영상을 보는 모습/사진=연합뉴스
↑ 미국 공항 보안요원이 전신스캐너 영상을 보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중국 공항과 국경 검문소 등에는 이미 고해상도 전신 스캐너가 설치돼 있습니다. 베이징일보에 따르면 현재 사용 중인 스캐너는 인공지능(AI)이 통제하는 탐지 시스템을 활용해 옷 안에 숨겨진 어떤 물건도 찾아내 경보를 울리며, 신체 자체는 곤란한 상황을 피하기 위해 윤곽만 보여준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이 전신 스캔 장비는 방 전체를 차지할 만큼 커서 어떤 장소에는 설치하기가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이번 개발로 기존 스캐너의 크기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전신 스캐너는 신체를

스캔하는 만큼 인권 침해에 대한 목소리도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중국 남부 주요 공항에서 일하는 한 세관 관리는 SCMP에 전신 스캐너로 수집한 이미지는 일정 기간 개인정보와 함께 하드디스크 드라이브에 보관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해당 데이터를 보호하는 것이 공항 관리에 중요하다면서 "유출될 경우 악몽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