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영상] 틱톡으로 320억 번 자매…스타벅스 CEO 제쳤다

기사입력 2022-01-14 16:34 l 최종수정 2022-04-14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작년 美 틱톡 수입 1위 209억·2위 119억
엑손모빌·스타벅스·맥도날드 CEO 능가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 인플루언서들의 수익이 지난해 미국 대기업 최고경영자(CEO)가 받은 보수보다 많은 이익을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3일(현지 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포브스 집계를 인용해 ‘틱톡’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벌어들인 인플루언서는 1억3300만 명을 거느린 찰리 디아멜리오(18)라고 보도했습니다.

찰리 디아멜리오는 2019년부터 춤을 추는 영상을 틱톡에 올렸습니다. 이후 자체 의류 브랜드 사업과 타사 제품 홍보로 막대한 수익을 올렸습니다. 그가 지난해 번 돈은 1,750만달러(약 209억 원)입니다.

인플루언서 수익 2위는 찰리 디아멜리오의 언니 딕시 디아멜리오(21)입니다. 포브스에 따르면 딕시 디아멜리오의 작년 수익은 1,000만달러(약 119억 원)입니다.


찰리 디아멜리오의 수익만 놓고 보더라도 이는 스탠더드앤푸어스(S&P)500 지수 소속 기업 CEO 2020년 보수총액 중간값인 1,340만 달러(약 160억 원)보다 많습니다. CEO 보수총액에는 연봉과 보너스, 퇴직금뿐 아니라 주식과 스톡옵션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2020년 기준 엑손 모빌 CEO 대런 우즈(1,560만달러), 스타벅스의 케빈 존슨(1,470만달러), 델타항공의 에드 베스천(1,310만달러), 맥도날드의 크리스 켐친스키(1,080만달러) 등의 연수입은 찰리 디아멜리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한편, 틱톡 상위 인플루언서들의 연간 수익은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은 틱톡에서 고수익을 올린 상위 7위 인플루언서들은 지난해 총 5,550만달러(약 662억 원)를 기록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인플루언서 마케팅 회사 ‘오비어슬리’의 창업자이자 CEO인 메이 커워우스키는 많은 틱톡 인플루언서들이 새로운 브랜드를 출시하거나 회사를 경영하는 등 수익원을 다각화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익신고자 신원 유출한 권익위…"재판 결과 따라 처리"
  • 윤 대통령 "동포 어려움 살필 것"…김 여사 '5시간 40분' 배우자 외교
  • 6시간에 16만 원…훈련소 영외면회 재개되자 '펜션 바가지'
  • 개업하는가 싶더니 폐업…빚 얻어 빚 갚는 자영업자들
  • 박지현, 조 양 가족 비극에 "5년간 나라 맡은 민주당 책임 크다"
  • 전 세계는 임윤찬 신드롬 "우승 후에도 난 달라진 게 없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