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남편 잃은 여왕 옆 술판 벌여…존슨 총리 어떻게 되나

기사입력 2022-01-15 09:36 l 최종수정 2022-01-15 0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총리실 "국가적 추모 시기에 깊이 유감"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영국 정부의 '파티게이트'로 여론이 극도로 악화하고 보리스 존슨 총리의 운명도 위태로워졌습니다.

총리실은 14일(현지시간) 필립공 장례식 전날 총리실에서 벌어진 파티 두 건에 관해 왕실에 전화로 사과했다고 BBC 등이 보도했습니다.

총리실 대변인은 "국가적으로 추모하는 시기에 이런 일이 벌어진 데 깊이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키어 스타머 노동당 대표는 "존슨 총리가 총리실의 격을 떨어뜨렸다"고 말했습니다.

총리실 직원들은 인근 슈퍼에 가서 여행용 가방에 와인을 가득 사 와 바닥에 와인을 쏟으며 춤판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존슨 총리는 이미 2020년 5월 20일 봉쇄 중 파티로 사임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해당 건에 대해 지난 12일 의회에서 사과하고 조사결과를 기다려달라고 말하며 시간을 벌었지만 장례식 전날 술파티로 상황이 다시 위태로워졌습니다.

노동당, 자유당, 스코틀랜드국민당(SNP) 등 야당은 모두 이미 물러나라고 요구하고 있고 보수당 분위기도 심상치 않습니다.

보수당 지도부 경선을 주관하는 '1922 위원회' 회장에게 존슨 총리 불신임 서한이 5통 들어갔으며 54명이 서한을 쓰면 투표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정부 관계자들의 '내로남불' 방역규정 위반 소식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내각

부의 코로나19 태스크포스 전 국장 케이트 조지프는 봉쇄 중이던 2020년 12월 17일 이임 기념 파티를 사무실에서 열었던 것이 알려져 사과했습니다.

각료들은 존슨 총리 지원에 나섰지만 상황은 좋지 않습니다.

마이클 고브 주택장관은 조사 보고서가 나온 뒤 쇄신이 필요하지만 존슨 총리가 물러나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선 2022] 민주당 "종로 등 3곳 무공천"…국민의힘 "순수하지 않아"
  • 광주 붕괴사고 아파트 고층부서 실종자 1명 추가 발견
  • "변기 막혔으니 가보세요"…PC방·식당 계산대 20곳 털어
  • "밤 9시 넘었는데"…유흥주점서 방 쪼개 술판 벌인 경찰관들
  • 공개활동 나선 안설희 "안철수 '아빠 면모' 보여드리겠다"
  • [단독] 유명 조연 배우, 전 연인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