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장기 이식 성공한 돼지 신장…"77시간 동안 거부반응 없어"

이동석 기자l기사입력 2022-01-21 19:31 l 최종수정 2022-01-21 2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최근 돼지의 장기를 사람의 몸으로 이식하는 수술이 큰 관심을 끌고 있는데요.
지난번 심장에 이어 이번에는 신장을 이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인체 거부반응이 일어나지 않았다는 건데, 이동석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 기자 】
미국에서 세계 최초로, 유전자를 조작한 돼지 신장을 사람 체내로 이식하는 수술이 진행됐습니다.

▶ 인터뷰 : 제이미 로크 / 미국 앨라배마대 의료진
- "수술을 받은 환자는 외상으로 인한 뇌사 상태였습니다. 장기기증 가능성에 대해 환자의 가족과 논의를 거쳐 수술에 참여하게 됐습니다."

환자는 교통사고로 의식을 잃은 짐 파슨스 씨로, 수술은 뇌사 판정을 받은 지 나흘 뒤인 지난해 9월 30일 이뤄졌습니다.

의료진에 따르면 "이식 수술 23분 만에 신장을 통한 소변이 생성됐고, 신장 두 개 중 한 개가 손상돼 기능이 다소 약해졌지만, 두 개 모두 인체 거부반응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환자의 몸에서 혈액 응고로 인한 과다 출혈이 발생해 신장은 77시간 만에 제거됐고, 환자는 세상을 떠났습니다.

전문가를 비롯한 의료진은 돼지 신장 이식 유효성을 확인했다고 평가했습니다.

▶ 인터뷰 : 데이비드 카조로우스키 / 미국 피츠버그대 의료진
- "인간이 아닌 동물로부터 장기 기증을 받는다는 것은 여러 가지를 의미합니다. 정말 획기적인 수술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서 지난 7일에는 세계 최초로 돼지의 심장을 사람에게 이식하는 수술이 성공을 거둔 바 있습니다.

돼지의 심장 이식 수술에 이어 이번에는 신장 이식도 성공하면서 장기 기증 대기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주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편집 : 이동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미국맘" vs "흙수저팔이"…자녀 공방 거센 경기지사 선거전
  • 정의당도 성범죄 파문…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 "당내 성폭행 당했다"
  • 중국, 북한에 방역 장비·의약품 보낼 듯
  • [세상 돋보기]노포에 열광하는 20대들…골목 내몰림 우려도
  • 맞벌이·한부모에 집안일 지원…월 4회 '청소-세탁-요리'까지
  • "지옥이 찾아왔다"…"러시아군이 마리우폴에 백린탄 폭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