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WHO 사무총장 "오미크론이 마지막 변이라는 생각은 위험"

기사입력 2022-01-25 07:00 l 최종수정 2022-01-25 0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세계보건기구 WHO 사무총장이 "오미크론 변이가 코로나19의 마지막 변이라거나 팬데믹이 막바지라는 생각은 위험하다"고 경고했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현지시간으로 어제(24일) 열린 WHO 이사회 회의에서 방역의 고삐를 느슨하게 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올해 중반까지 모든 국가가 자국민 70%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등 WHO가 제시한 목표를 달성하면 연내 팬데믹 종식이 가능하다"고 전망했습니다.

[ 김민수 기자 / smiledream@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병원 가지 않고 진료받나…물꼬 튼 '비대면 원격 진료' 합법화되나?
  • 정의당도 성범죄 파문…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 "당내 성폭행 당했다"
  • 중국, 북한에 방역 장비·의약품 보낼 듯
  • [세상 돋보기]노포에 열광하는 20대들…골목 내몰림 우려도
  • 맞벌이·한부모에 집안일 지원…월 4회 '청소-세탁-요리'까지
  • "지옥이 찾아왔다"…"러시아군이 마리우폴에 백린탄 폭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