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영상] 조회수 때문에 비행기 추락시켰다? 美 유튜버, 고의추락 의혹

기사입력 2022-01-25 15:02 l 최종수정 2022-04-25 15:05
美 국가대표 출신 유튜버, '내 비행기가 추락했다'는 제목 동영상 게시
영상엔 비행기에서 탈출하는 모습 담겨…비행기는 숲에 추락

미국 올림픽 국가대표 출신 인기 유튜버가 조회수를 높이기 위해 본인이 몰던 경비행기를 고의로 추락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24일) 영국 인디펜던트지에 의하면 미국 연방항공청(FAA)과 교통안전국(NTSB)은 올림픽 스노보드 선수 출신 유튜버인 트레버 제이컵이 몰던 경비행기가 최근 캘리포니아 로스 파드레스 국유림에 추락한 사고와 관련해 공동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제이컵은 지난달 24일 유튜브에 '내 비행기가 추락했다'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려 대중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이 영상에는 그가 캘리포니아 상공으로 단발 엔진 경비행기인 테일러크래프트 BL6를 몰고 가 낙하산으로 탈출하는 모습과 낙하산을 타고 내려오면서 비행기가 로스 파드레스 국유림에 추락하는 장면이 담겨있습니다.

해당 과정에서 비행기 날개 끝에 부착된 '고프로' 카메라는 제이컵이 비행기에서 탈출하는 모습을 그대로 잡아냈고, 그때 비행기는 이미 동력을 상실한 것처럼 보였습니다.

동영상에서 제이컵은 "산 위를 비행하던 중 엔진이 고장났다"며 "안전하게 착륙할 장소도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낙하산 가방을 메고 있던 그가 뛰어내린 뒤 비행기는 하강하다 숲에 추락했습니다. 제이컵은 기체 밖으로 나와 낙하산을 펼치기 전부터 셀카봉으로 자신을 촬영했고 덤불에 착지하는 순간에도 이를 놓지 않았습니다.

제이컵은 비행기가 추락한 지점으로 걸어가며 "이래서 나는 늘 낙하산을 갖고 다닌다"고 말했고, 이후 우연히 만난 농부가 본인의 생명을 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동영상은 1백만 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습니다.

그러나 시청자들은 그가 왜 그렇게 낡은 비행기를 구입했는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동영상 속 추락기는 조종석에 덕트 테이프가 붙어있고, 동체 겉면도 녹슬어 있습니다.

급기야 비행기를 일부러 추락시켰을지도 모른다는 의혹까지 제기되며 논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제이컵은 해당 동영상의 댓글 기능을 막은 상태지만, 일부 네티즌은 별도의 동영상까지 제작해 가며 추락 영상의 진위에 의문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 현지 언론은 사고기가 이륙한 롬폭시(市) 공항 관계자들이 사고기에 대해 "수리가 필요한 상태로 보였다"고 말했다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제이컵은 추락한지 며칠이 지나 사고 사실을 밝혔고, 사고처리 규정에 따라 FAA에 추락 사실이 신고될 것이란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제

이컵은 그 이후 헬리콥터를 타고 추락 지점으로 돌아가 사고기의 잔해를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인디펜던트는 전했습니다.

한편, 제이컵은 아직까지 이러한 논란에 관한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NTSB 관계자는 사고일로부터 6개월에서 1년 이내에 사고기가 추락한 원인을 규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