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러, 계엄령 가능성…4일 연방평의회 임시회의 소집

기사입력 2022-03-03 09:14 l 최종수정 2022-03-03 09:24
우크라 침공 길 열었던 2월22일 후 첫 임시회의
지난 회의 땐 푸틴의 해외 병력 사용 요청 승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 사진=AFPBBNEWS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 사진=AFPBBNEWS

러시아 연방평의회(상원)이 오는 4일 임시 회의를 소집, 러시아가 계엄령을 선포할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고 가디언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러시아 연방평의회는 오는 4일 회의를 열고 서방의 제재에 대응하기 위한 일련의 위기 방지 대책을 공식 논의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이를 두고 러시아가 계엄령을 선포할 수 있다는 추측이 확산 중입니다.

러시아 연방평의회가 예정에 없던 회의를 가장 최근 소집한 것은 지난달 22일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해외 병력 사용을 승인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그로부터 이틀 뒤 우크라이나를 침공했습니다.

러시아 정치 분석가인 타티야나 스타노바야는 트위터를 통해 계엄령 선포가 "타당한 시나리오가 될 것"이라 분석했습니다.

그는 "계엄령을 선포하면 정권이 군사 검열을 할 수 있게 된다"며 "국가 활동과 지역 단체 행동의 비밀 유지가 증가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계엄령 선포 시 선출된

집단과 지방자치단체 및 공무원의 권한은 자동으로 연장됩니다.

이와 함께 러시아 국가두마(하원)도 오는 4일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회의에선 '국가 충돌이 발생했을 때 러시아 연방군에 대해 허위 정보를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최고 15년 징역형을 내릴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새로운 법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가디언은 전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