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경환자는 우황청심환"...북, 코로나 치료법 소개

기사입력 2022-05-14 15:04 l 최종수정 2022-05-14 15: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유열자(발열 환자) 치료법을 소개했습니다.

신문은 오늘(14일) "무엇보다도 섭생을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충분한 안정, 물 많이 마시기, 영양높은 식사 등을 당부했습니다.

이어 소금물로 입안 헹구기, 요구르트 등 비타민 많이 들어있는 음식 섭취 등을 권하기도 했습니다.

경증 환자의 경우 증상에 따라 치료법을 달리해야 한다며 항바이러스 치료제인 '재조합 사람(인간) 인터페론 α-2b' 주사약을 거론하기도 했습니다.

북한은 또 세균 감염이 의심되면 항생제인 페니실린 등을 쓰라고 안내했습니다.

대증 치료법으로는 열이 나면 파라세타몰과 같은 해열진통제를, 근육통 등이 심하면 항염증제인 볼테랜을 사용하라고 밝혔습니다.

신문은 특히 "경환자 치료에서 주의할 것은 약물 과민반응이 있는 사람들은 의사의 처방하에 써야 하며 서로 다른 종류의 해열제를 짧은 시간 내에 반복하여 많이 쓰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이날 코로나 사망자와 관련, "대부분의 경우 과학

적인 치료방법을 잘 알지 못해 약물과다 복용을 비롯한 과실로 인해 인명피해가 초래된다"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문은 그러면서 경환자 치료에선 고려치료 방법(한방)을 적극 도입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패독산, 안궁우황환, 상향우황청심환 등을 권했다. 민간요법이라며 금은화를 우려먹는 방안도 소개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바이든, 삼성 반도체공장부터 방문 왜?
  • 주먹 흔들며 제창하려던 윤 대통령, 사회자 "손잡고" 권유에 불발
  • "100g에 5천 원" 판매자도 처음 보는 돼지고기 값…생산자물가 또 역대 최고
  • 아파트 광장서 놀던 7살 아이, 맹견에 얼굴 물려 중상…말리던 엄마도 다쳐
  • '한강 의대생 사망 사건' 정민씨 친구 측, 김웅 전 기자 고소 취하
  • "시끄럽다"…제주서 승용차로 유세현장 돌진한 50대 입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