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핀란드·스웨덴 나토 가입 수순…나토 "신속 진행"

고정수 기자l기사입력 2022-05-16 19:20 l 최종수정 2022-05-16 2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속에 74년간 고수해온 '군사 중립국' 지위를 포기하고 나토 가입 의사를 드러낸 핀란드가 가입을 공식화했습니다.
스웨덴도 곧 가입 신청서를 제출할 것으로보이는데요.
회원국의 만장일치가 필요한 나토 가입에 터키는 반기를 들었고, 러시아는 핀란드 전력 공급을 차단하며 보복 조치를 예고했습니다.
고정수 기자입니다.


【 기자 】
핀란드 니니스퇴 대통령과 마린 총리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나토 가입 신청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장장 1,300km 걸쳐 러시아와 국경을 맞댄 핀란드가 74년 만에 중립국 지위를 포기하겠단 것입니다.

▶ 인터뷰 : 마린 / 핀란드 총리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공격했을 때 모든 게 바뀌었고, 평화로운 미래를 더는 믿을 수 없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래서 나토 가입을 결정했습니다."

200년 넘게 비동맹 중립노선을 고수한 스웨덴에서도 여당인 사회민주당이 나토 가입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의회 승인을 거쳐 곧 핀란드 대통령이 스웨덴을 찾아 동시 가입 신청을 논의할 예정인 가운데, 나토는 신속히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30개 회원국의 만장일치가 필요한 상황에서 터키는 두 나라가 분리독립을 꾀하는 자국 내 쿠르드노동자당을 지원하고 있다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차우쇼을루 / 터키 외무장관
- "절대 안전 보장이 있어야 합니다. 스웨덴과 핀란드만 해당은 아니지만 (나토에 가입하려면) 두 나라는 테러 조직 지원을 중단해야 합니다."

나토에 맞서 확장을 저지하려는 러시아는 군사·기술적인 대응을 하겠다며 이미 핀란드에 대한 전력 공급을 중단했습니다.

MBN뉴스 고정수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밤사이 비 그쳐 호우특보 모두 해제…이 시각 잠수교
  • 윤 대통령 오늘 귀국…한미일 공조 '복원' 중국 '숙제'
  • '민선 8기' 지방정부 오늘 출범…4년 임기 시작
  • 경찰, '이재명 비선 캠프 의혹' 아파트 관련 GH 압수수색
  • 박지현, 조 양 가족 비극에 "5년간 나라 맡은 민주당 책임 크다"
  • "이준석에 3년 동안 20여 차례 접대"…李 "이름이나 들어보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