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호주, 10대 일탈 청소년 '이 방법'으로 교화…"가장 힘들어 할 것"

기사입력 2022-05-18 11:00 l 최종수정 2022-05-18 11: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장기간 휴대전화 사용 못하는 10대가 가장 힘들어하는 처벌"
"훔친차 몰고 강도짓…온라인에 실시간 중계하는 청소년 갱생"

호주 아웃백 지역 / 사진=호주 관광청
↑ 호주 아웃백 지역 / 사진=호주 관광청

호주 정부가 10대 청소년이 범죄를 저지를 경우, 소년원 대신 모바일 데이터를 전혀 사용할 수 없는 시골에 '소 사육장 먹이주기 봉사'를 보내는 처벌안을 준비중입니다. 장기간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못하게 되는 것이 10대 청소년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처벌이기 때문입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16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서호주 지역개발부 장관 앨래나 맥티어넌은 청소년 범죄자들을 소년원에 보내는 대신 소 사육장에 보내 근로시킬 것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호주 킴벌리 지역에서는 훔친 차를 몰고 강도짓을 하는 범죄 행위를 찍어 온라인 커뮤니티인 '틱톡'에 올리는 10대 청소년 범죄자들을 '에셰이'(Eshays)라고 부릅니다. 이들은 공공장소에서 소란을 일으키거나 낙서를 하는 것부터 시작해 자신들이 훔친 차를 몰며 부동산을 털거나, 주차돼 있는 차를 박는 등 범죄 행위까지 영상으로 만들어 올리는 등, 사회적으로 문제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호주 주 정부가 추진하는 프로젝트가 실행되면 소셜 미디어(SNS)를 기반으로 범죄를 일으키던 14~17세 청소년들은 인터넷 접속이 불가능한 외딴곳에 보내지게 됩니다. 주 정부는 킴벌리의 원주민 지역 사회와 함께 ‘아이들 주변 환경의 혼란에서 벗어날 수 있게 도울 수 있는 '시골

시설'을 설치하는 것에 대해 협의했습니다.

원주민들 또한 아이들을 범죄로부터 멀어지게 하는 것을 돕겠다고 밝혔으며, 마이루다역이 유죄판결을 받거나 구류된 14세에서 17세 사이의 범죄자들에게 적합하다는 것에 동의했습니다.

앞으로 청소년 범죄자들은 이곳에서 약 1만9000마리의 소에게 먹이를 주며 관리하는 법을 배우게 될 예정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전 정권 장관 훌륭한 사람 봤나"…박지원 "논란 인사 자질 떨어져"
  • 외제차 노려 41번 부딪힌 뒤 억대 보험금 챙긴 오토바이맨
  • "자네 서장 누구야?"…만취해 경찰에게 호통친 익산시 부시장
  • 윤 정부 에너지 정책 방향 확정…"2030년까지 원전 비중 30% 이상"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영상] 25t 덤프트럭, SUV 충돌 후에도 '직진'…운전자 사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