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러시아 콘서트장서 '망할 전쟁' 구호 외친 관중들…SNS 퍼져 '파문'

기사입력 2022-05-23 08:05 l 최종수정 2022-05-23 08: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밴드 처벌될 수도"…푸틴·전쟁 비판한 다른 가수도 조사받아

크림반도 거리에 나붙은 푸틴 포스터. /사진=연합뉴스
↑ 크림반도 거리에 나붙은 푸틴 포스터. /사진=연합뉴스

러시아 록 밴드 콘서트에서 관중들이 '망할 전쟁'이라는 구호를 외쳤다는 사실이 SNS를 통해 널리 공유되고 있습니다.

어제 dpa통신에 따르면 지난 주말 러시아 SNS에는 콘서트에 모인 관중 수백 명이 무대 앞에서 '망할 전쟁(fucking war), 망할 전쟁'을 연호하는 장면을 담은 짧은 동영상이 올라왔습니다.

독립언론과 야당 인사들에 따르면, 이 영상은 러시아 록 밴드 '키스 키스'가 20일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개최한 콘서트에서 찍힌 것입니다.

이 밴드는 과거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을 반대하는 입장에 섰지만, 지난 콘서트에서 있었던 일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일부 팬들은 이 밴드가 법적 처벌을 받게 될까 봐 걱정하고 있습니다.

러시아에서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공식적으로 '특별군사작전'으로 부르고 있습니다. 따라서 러시아군에 대한 '허위사실'을 퍼뜨리는 것은 중범죄로 다뤄진다고 dpa통신은 밝혔습니다.

지난주에는 우랄산맥 우파시(市

)에서 열린 밴드 DDT의 콘서트의 영상도 SNS를 통해 러시아에서 확산됐습니다.

밴드의 리더 유리 셰브추크는 영상에서 "조국이여, 내 친구여, 당신이 매일 키스해야 하는 것은 대통령의 엉덩이가 아니다"고 말해 팬들의 찬사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셰브추크는 군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현재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전 정권 장관 훌륭한 사람 봤나"…박지원 "논란 인사 자질 떨어져"
  • 외제차 노려 41번 부딪힌 뒤 억대 보험금 챙긴 오토바이맨
  • "자네 서장 누구야?"…만취해 경찰에게 호통친 익산시 부시장
  • 윤 정부 에너지 정책 방향 확정…"2030년까지 원전 비중 30% 이상"
  • [영상] 7차선 도로 위 위험한 오리 가족…경찰관에 극찬, 이유는?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